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수부, 실종 7일 만에 ‘지각’ 상황점검 회의

공유
0

해수부, 실종 7일 만에 ‘지각’ 상황점검 회의

center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 A씨가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뉴시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소속 공무원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지 7일 만인 27일 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문 장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경찰청, 국립해양조사원, 서해어업관리단과 함께 '실종 어업지도선 직원 관련 수색 등 상황점검 회의'를 진행하고, 공무원 A(47)씨에 대한 수색 상황과 계획을 점검했다.

해수부는 A씨가 북한에 의해 사살됐다는 군 당국의 발표가 나온 직후 수색을 잠시 중단했다가 25일 북측의 통지문을 받고 수색을 다시 시작했다.
문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A씨 가족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이들과 A씨 동료인 무궁화10호 직원들에 대한 심리치료 등 지원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실종 사건에 대한 조사 업무는 해경과 군 당국에 맡겨져 있기 때문에 해수부가 관여할 여지가 적었던 사정을 고려하더라도 실종 직원의 소속 부처로서 7일 만에 공식적인 첫 회의를 연 것은 책임 있는 모습이 아니지 않느냐는 지적이다.

A씨의 실종 사실은 지난 21일 해수부에 처음 보고됐다.

24일 군 당국의 발표로 북한 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격 후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수부는 같은 날 오후 엄기두 수산정책실장이 기자들을 상대로 한 온라인 브리핑에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힌 것 외에는 그간 별다른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