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빅히트 기업공개 앞두고 증시 주변 자금↑…일반청약 100조 몰릴까

공유
0

빅히트 기업공개 앞두고 증시 주변 자금↑…일반청약 100조 몰릴까

center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 '최대어'로 꼽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주 청약이 다가오면서 이른바 '머니 무브'가 본격화되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펀드나 주가연계증권(ELS) 등 금융상품을 살 수 있는 증권계좌인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는 지난 24일 현재 62조8000억 원으로 일주일 만에 1조 원 이상 증가, 역대 최고를 나타냈다.

이는 59조 원과 31조 원의 청약증거금이 몰렸던 카카오게임즈, SK바이오팜 때와 비교하면 3조∼7조 원 더 많은 것이다.

카카오게임즈와 SK바이오팜의 청약 개시 나흘 전 CMA 잔고는 59조6000억 원과 55조6000억 원이었다.

또 투자자예탁금도 이날 현재 55조2000억 원으로 카카오게임즈 당시의 52조3000억 원과 SK바이오팜 때의 46조3000억 원을 웃돌고 있다.

코레이트 자산운용은 한국포스증권과 키움증권 등 7개 증권회사를 통해 빅히트를 겨냥한 공모주 펀드를 판매했다.

또 24~25일 빅히트의 기관 수요예측에 참여하기 위해 단 하루 모집한 펀드에 2400억 원이 몰려 당초 목표 2000억 원을 뛰어넘기도 했다.

에셋원자산운용이 빅히트 청약 겨냥 펀드를 판매하기도 하는 등 지난 15일 113개였던 공모주펀드 숫자가 23일에는 123개로 늘었다.

여기에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빅히트 일반 투자자 청약증거금으로 1만 명에게 최대 4500만 원을 대출해주는 상품까지 내놓는 등 대출도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일반청약에 100조 원이 몰릴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