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지부진 증시…코로나19백신 기대 속 경기둔화 불안, 저평가 매력 주목

공유
1

지지부진 증시…코로나19백신 기대 속 경기둔화 불안, 저평가 매력 주목

center
주요 지표발표 일정, 자료=NH투자증권
증시가 2270선으로 밀린 가운데 이번주 증시는 코로나19백신 기대와 경기개선 불안에 변동성이 확대될 전망이다. 단기간에 증시급락에 밸류에이션(가치평가) 매력은 있다고 보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증권가는 이번주 증시의 상승요인으로 한국판 뉴딜정책,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대감을, 하락요인으로 경기 개선 시각 의구심, 미국 대선 관련 불확실성, 성장주 투자심리 약화를 제시했다.

이번주 코스피의 상하범위로 NH투자증권은 2220~2300포인트를 제시했다.

이번주 증시는 상승재료를 기다리는 구간이 될 전망이다. 최근 미국 주식시장에서 촉발된 변동성 확대가 국내 증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증시의 조정은 기술주에서 시작했으나 섹터전반으로 확산중이다.

여기에다 미국 추가부양책이 의회 통과에 난항을 겪으며 경기개선 시각에 의구심이 확대되고 있다. 또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증가와 유럽 지역 봉쇄조치(셧다운) 걱정이 커지고 있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대선 관련 불확실성도 위험자산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최근 주식시장 조정양상이 위험자산의 회피성격을 띠고 있는 점에서 조정국면이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 경제지표도 발표된다. ISM(공급자관리협회,) 제조업지수와 고용지표 등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칠 만한 주요 경제지표도 각각 내달 1일, 2일에 발표된다.

ISM 제조업 지수와 밀접한 필라델피아 제조업 지수는 9월에 상승흐름이 둔화되고 있다. ISM 제조업지수의 시장예상치도 전월 대비 소폭둔화되고 있다. 9월 실업률예상치는 8.2%로 전월 대비 하락할 전망이나 속도자체는 둔화될 것이라는데 힘이 실리고 있다.

노연구원은 "경제지표 호조시 경기관련 의구심을 일부 덜어낼 수 있으나 방향성을 돌리는 재료로 보기 어렵다”며 “경기개선 기대감이 가장 중요한 주식시장 상승동력으로 작용한 점에서 되돌림이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미국 추가부양책 통과 기대감은 대법관 지명 이슈와 연계해 낮아졌다. 연준이 경기부양 역할을 의회로 넘긴 상황에서 양당간 합의가 필요하다. 대선을 앞두고 추가부양책 관련 논의자체를 무마시킬 가능성은 낮다는 지적이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정책과 유동성 공급으로 높아진 투자심리는 주식시장의 자금유입으로 이어졌다”며 ”유동성 공급은 계속되고 있으나 정책의 힘이 약해진 점은 부담이다”고 평가했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가 가져온 경제충격에 각 국이 경기부양을 위해 꺼내든 통화와 재정정책이 증시로의 자금유입을 부추긴 만큼 저금리 기조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며 “그러나 한계에 도달하고 있는 통화정책 여력이나 실물경제로의 자금유입이 원활히 작동하지 못하고 있는 점은 앞으로 유동 장세에 대한 투자자 기대를 낮추는 요인이다”고 지적했다.

노연구원은 “코스피의 가격매력이 재차 생길 수 있는 구간은 2200포인트 초반대로 해당 구간에서 매수대응이 필요하다”며 “저가매수시에 앞으로 경기회복수혜를 기대할 수 있는 대미수출 관련주에 관심을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