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전력 일단 눈 앞의 호실적 주목

공유
0

한국전력 일단 눈 앞의 호실적 주목

메리츠증권 한전의 전기-전력 요금 개편이 이뤄지면 가파른 재평가진행 예상

center

한국전력이 우호적인 매크로 변수의 호전으로 예상 보다 양호한 하반기 실적을 일궈냈다. 한국전력의 3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2조3800억 원(전년동기 대비 92.0% 상승)을 기록하며 컨센서스(2조7100억 원)를 밑돌 전망이다. 이는 태풍으로 인한 원전 6기의 가동 중단으로 인해 원전이용률이 60% 중반대로 낮아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저유가의 장기화 추세와 석탄가격 하락, 환율 하락세를 감안 시 2020년 연간 영업이익은 시장 컨센서스를 7.3% 웃돌 전망이다. 저유가 상황이 장기화된 상황에서, 환율이 1100원 초반대까지 추가 안정화된다면 2021년 이후 소폭의 증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국전력은 일말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연말 배당은 매력적으로 평가됐다. 메리츠증권은 한국전력의 DPS(주당배당금)를 1000원(배당수익률 5.1%)으로 예상되나 배당 시점까지 미확정 상태다.

한전의 배당금 산정에 있어서는 실제영업 환경 외에도 정산조정계수 배당수익 등의 변수가 돌출하는 등 앞을 가늠하기 쉽지 않은 지표들의 영향력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 3분기 연결 자회사와 별도 실적 간의 차이를 관찰한 이후 연말 배당에 대한 추이가 윤곽을 잡게 될 전망이다.

메리츠증권 문경원 애널리스트는 한국전력의 전기-전력 요금 개편이 이루어진다면 가파른 재평가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12개월 선행 PBR(Price to Book Ratio : 주가순자산비율) 0.2배를 밑도는 한전의 현 주가 수준에서 단순 연말 배당 매력만으로도 트레이딩 기회가 존재한다.
그러나 본질적인 개선을 위해서는 연료비 연동제(원자재 가격만 반영)를 넘어 전력구입비 연동제(환경 비용도 반영) 실시가 필요하다. 현 상황에서는 매크로 변수가 악화될 경우 구조적 감익이 불가피하다.

친환경 정책 강화 기조가 동사의 환경 관리와 보호 비용 증가로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장기적으로 요금 개편이 이루어진다면 가파른 밸류에이션 재평가가 가능하다.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2만5000 원을 유지한다.

한국전력(코스피 015760 Korea Electric Power Corp.)의 최고경영권은 김종갑 대표이사가 맡고 있다. 설립일은 1961년 7월1일, 상장일은 1989년 8월 10일이다. 사원 수는 2020년 6월 기준 2만2389명이다. 본사 소재지는 전남 나주시 전력로 55번지. 감사의견은 적정으로 한영회계법인이 제시했다. 주거래은행은 한국외환은행 한전 지점이다. 주요품목은 전력자원개발, 발전, 송전, 전력용 기자재 확보 등이다.

한국전력은 한국전력공사법에 의해 설립된 전기판매 전력자원 개발사다. 한국전력공사법에 의해 전기판매 전력자원개발 투자와 출연 등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한국수력원자력(주), 한국남동발전(주) 등을 주요 연결 종속회사로 거느렸다.

한국전력과 주요 연결 종속회사의 사업 구성은 전력판매, 원자력발전, 화력발전, 전력지원(발전정비, 유지관리), 기타(해외사업) 부문으로 구성된다. 한전은 전력판매 부문에서 독점적 지위를 점유하고 있다. 전력수요의 변동은 경기동향, 소비심리, 경제 성장률, 기온 변화 등에 영향을 받아왔으며 전기요금 책정은 정부의 규제를 받아왔다.

한전의 현황은 매출이 정체됐음에도 흑자로 돌아섰다. COVID-19 확산에 따른 국내 경기부진으로 전기판매와 화력발전 부문의 판매축소, 건설계약으로 인한 매출 감소로 전년 동기 수준의 외형에 머물렀다.

국제유가와 석탄 가격 등의 하락에 따른 원가 개선, 판관비 감소 등으로 전년동기대비 영업이익은 흑자로 돌아섰다. 관계기업, 종속기업 관련 이익 증가로 순이익 역시 흑자로 전환됐다.

COVID-19 재확산에 따른 국내외 경기회복세 부진하나, 태양전지와 수출 1호 바라원전 송전개시 등으로 매출규모 이어지며, 연료비 구입비용 하락을 통한 흑자구조 지속전망. [리포트 발간일 2020년 9월25일 ]


홍진석 글로벌이코노믹 증권전문기자 dooddall@g-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