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프랑스 바이어가 말하는 K-Food 시장의 오늘과 내일

공유
0

프랑스 바이어가 말하는 K-Food 시장의 오늘과 내일

- 바이어 픽 TOP 3 제품을 통해 본 프랑스 내 K-Food의 현주소 -
- 온라인 수출상담회 및 샘플 송부를 통한 언택트 수출전략 필요 -

프랑스 아시아 식료품 시장 상승세


프랑스에서 직접 아시아 음식을 만들어 먹기 위해 식료품점을 찾는 소비자는 얼마나 있을까? 올해 1월 말 조사전문기관 Nielsen은 프랑스 내 아시아 식품 매출의 절반 이상이(약 54%) 한국을 비롯한 다수 아시아 국가의 최대 명절 중 하나인 음력 설 기간 동안 발생하는 것으로 보도했다. Neisen에 따르면 2019년 음력 설 기간 동안 프랑스 가구의 35%가 아시아 식료품을 구매했다. 이는 2017년 같은 시기와 비교하면 30만 가구가 증가한 수치이다. 또한 2019년 소비자 중 12%는 처음으로 아시아 식료품을 구매한 새로운 소비자들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프랑스 내에도 아시아 문화권을 공유하는 다수의 아시아인이 거주하기 때문에, 음력 설 기간이 아시아 식품시장의 최대 성수기다. 프랑스 통계청 INSEE가 지난 6월 29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프랑스 인구는 크게 아프리카, 유럽, 아시아, 미국 및 오세아니아 4 대륙의 국적으로 구분된다. 그 중에서도 2019년 아시아인구 비율은 프랑스 전체 인구의 14.1%로 조사되었다. 아프리카인구(43.3%)와 유럽인구(37.4%)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적은 비율이지만, 프랑스 내 아시아 식료품 시장은 점차 새로운 소비자층을 확보하며 시장을 넓혀가고 있다.

프랑스 내 월간 아시아 식료품 소비자 증감률
center

자료: The Nielsen Company

2019년 음력 설 기간 프랑스 내 아시아 식료품의 매출액은 1억360만 유로로, 2018년 음력 설의 매출액 대비 5.3%가 증가했다. 특별히 2019년에는 비수기인 3월부터 12월 사이에도 매출이 8.5% 증가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프랑스 내 아시아 식료품 매출액 (2017-2019년 음력 설 기간)
center

자료: The Nielsen Company

이처럼 2019년 말까지 서양문화권인 프랑스에서 아시아 식품시장은 꾸준히 입지를 다져왔다. 2020년 코로나19라는 변수 속에 K-Food 시장은 어떻게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할 수 있을까? KOTRA 파리 무역관에서 진행된 온라인 식품 수출상담회, 그리고 현지 바이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 대안을 살펴보자.

언택트 수출상담회


지난 9월 15~18일 KOTRA 본사 주관으로 Seoul Food 2020 박람회가 열렸다. 이 박람회는 매년 전 세계 K-Food(식품 및 식품 기기) 관심 해외바이어들을 서울로 초청해 한국 기업에는 수출 증진의 기회를, 해외바이어들에게는 우수 한국기업 발굴의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는 식품 및 식품기기 부문으로 400여 기업이 참가했고, 코로나 19로 인해 이례적으로 온라인 전시관을 통해 수출상담회가 진행되었다. KOTRA 본사 주관 하에 파리 무역관에서는 Seoul Food 2020 참가기업들의 수출 품목에 관심을 갖는 현지 바이어를 유치했고, 온라인 화상상담 소프트웨어(Skype, Zoom, WeChat 등)를 통해 화상상담을 주선했다. 비록 기업 간의 물리적인 교류나 직접 제품 테스트를 할 수는 없었지만, 화상을 통해 서로 얼굴을 마주하며 제품을 소개하고 한-불 파트너쉽을 활발하게 쌓을 수 있었다.

Seoul Food 2020 온라인 수출상담회
center

KOTRA 파리무역관

화상상담이 마무리된 후에도 한국 제조기업과 프랑스 바이어들은 KOTRA 파리무역관을 통해 활발히 교신하며 한-불 협력관계 추진을 위해 힘쓰고 있다.

프랑스 바이어 인터뷰


KOTRA 파리 무역관은 Seoul Food 2020 온라인 수출상담회 참가 바이어 중 하나인 K-MART의 구매팀장과 ‘K-Food 시장의 오늘과 내일’을 화두로 언택트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Q1. K-MART를 소개해주실 수 있을까요?
A1. K-MART는 2006년 설립된 프랑스 내 한국 및 일본 식품 유통회사로 파리 시내에 3개의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국 식품 60%, 일본 식품 40%의 비율로 운영 중입니다. 파리의 아시안 먹자골목이라고 할 수 있는 오페라(1구)점, 한인 밀집 구역 보그르넬(15구)점, 그리고 가장 최근에 오픈한 파리 상권의 상징 샹젤리제(8구)점이 있습니다. 각 매장에는 키친이 따로 있어서 저희가 직접 만든 밑반찬과 도시락도 판매 중입니다. 작년부터는 도시락 take-out 전문 매장도 운영 중이고, 파리 근교에 자체 창고를 보유하고 있고 소매뿐 아니라 식당 도매 영업도 하고 있습니다.

Q2. 바이어님께서 현재 담당하시는 업무는 무엇인가요?
A2. K-MART 내 구매팀장으로 각 오프라인 매장에 공급되는 한국 및 일본 제품의 수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Q3. 프랑스 내 파리 시내에만 오프라인 매장이 3곳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매장별 소비자층의 특징이 있을까요?
A3. 지역마다 거주하는 주민들의 성격이 다르기 때문에 각각 다른 소비자층이 존재합니다. 먼저 1호점인 오페라점은 가장 오래된 매장으로 전부터 K-MART를 알고 찾아오는 주변 프랑스 단골 손님들, 중국인, 한국인을 포함한 외국인 고객들이 많습니다. 한인 및 일본인 밀집 거주지역인 15구에 위치한 보그르넬점은 역시 한국인 고객과 일본인 고객분들이 주를 이룹니다. 비슷한 비율로 프랑스인 고객분들도 꾸준히 찾아주시고요. 2018년 12월에 샹젤리제점을 오픈했는데, 회사 및 상점들이 밀집한 샹젤리제 거리 부근에 있다 보니 점심시간에 도시락을 찾는 회사원들이 주 고객층입니다.

Q4. 음식배달 전문업체인 Uber Eats, Deliveroo와 제휴관계를 맺고 계신데, 전용 온라인매장 오픈 대신 완성된 음식배달 서비스를 선택하신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요?
A4. 음식배달 서비스는 2018년 12월 K-MART 샹젤리제 점을 오픈하면서 자연스럽게 시작했습니다. 오픈 이후 해당 매장이 K-MART 메인 키친으로 자리잡았고, 만들어진 음식들을 각 매장으로 배달하던 것이 음식배달 전문업체를 통해 판매하는 사업으로까지 확장한 것입니다. 온라인을 이용한 서비스는 계속 확장해 나갈 계획입니다. K-MART 온라인 쇼핑몰 대신 음식배달부터 시작한 데에는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기 보다 원래부터 만들고 있었던 키친의 음식들을 take-out 전문매장과 함께 배달음식 개념으로 확장시킨 것으로 보시면 됩니다. 온라인 전용 쇼핑몰 또한 현재 준비 중에 있고 올해 말 오픈 계획에 있습니다.

Q5. 한국 식품중 꾸준히 사랑 받은 TOP 3 품목은 무엇인가요?
A5. TOP 3를 꼽자면… 김, 라면, 김치 이렇게 세 가지 품목이 오래 전부터 꾸준히 사랑 받고 있습니다. 김은 브랜드와 상관없이 다 인기가 많고 없어서 못 파는 품목 중 하나입니다. 단가가 적어 매출로 1위라고 말씀드릴 수 없지만 인기로 생각하면 단연 1위 입니다. 라면은 스테디셀러인 신라면, 짜파게티 등이 제일 잘 나가고요, 김치도 두루두루 많이 찾으십니다.

Q6. 프랑스 내 본격적으로 한류가 활성화된 2016년 이후 매출의 변화가 있나요? 프랑스 내 K-Food 트렌드가 자리잡았다고 생각하시나요?
A6. 글쎄요… 한류가 매출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직접적으로 설명 드리기는 어렵지만, 전보다 한국과 K-Food를 비롯한 한국 문화를 아는 프랑스인들이 많아진 것은 사실입니다. 오픈 이래 매출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기는 합니다.
저희 매장을 찾는 분들 중에 한류에 관심이 있는 10, 20대 젊은 층 고객도 있습니다. 다만 그 비중이 다른 고객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고 보시면 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직접 요리를 하시는 분들이 매장을 더 많이 찾아 주고 계십니다. 그래서 젊은 고객분들 뿐 아니라 아까 말씀 드렸던 지역별 특징을 갖는 고객층에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보는 편이 더 맞는 것 같습니다.

Q7. 그렇다면 새로운 고객층 유치를 위해서는 어떤 마케팅을 하시나요?
A7. 앞서 말씀드린 젊은 고객층을 새로 유입하기 위해서 저희 홍보팀에서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같은 SNS를 통한 소셜미디어를 통해 K-Food와 K-MART를 알리는 일에 힘쓰고 있습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렵지만 시식회와 같은 매장 자체 행사도 매년 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반응이 좋은 프로모션은 연중 할인행사입니다. ‘김치 1+1’이 아주 인기가 좋아요. 신문사 및 소셜미디어를 통해 홍보를 합니다.

Q8. 한국에서 프랑스로 식품 수출 시 대표적으로 어떤 규제가 있는지 알려주실 수 있을까요?
A8. 프랑스를 포함한 유럽국가는 식품 수입 시 매우 까다로운 규제들이 적용됩니다. 원재료에 따라, 함량에 따라, 제조 방식에 따라 세세하게 다른 규정이 적용 되어서 일괄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대표적으로 육류식품의 원산지 규제가 있습니다. 가공되지 않은 육고기의 경우 프랑스는 유럽산만 수입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수산물의 경우도 규제가 엄격합니다. 기본적으로 EU가 승인한 검역소가 직접 생산공장의 위생상태를 증명하는 Healthy Certificate, 수산물을 어디서 잡았는지를 증명하는 Catch Certificate, 그리고 어디로 이동하는지를 명시하는 Transfer Certificate, 총 3개의 인증서가 모두 갖춰져 있어야지만 수입이 가능합니다.

Q9. 이런 수입규제 때문에 어려움은 없나요?
A9. 고객분들 입장에서는 다양한 품목의 제품을 만나는데 한계가 생길 수밖에 없는 구조라 아쉬움과 어려움이 있습니다. 한국 제조업의 입장에서도 유럽 수출을 위해서는 유럽생산라인을 따로 마련해야 하는 구조라서 답답함이 크실 겁니다. 제도가 이렇다 보니, 아무래도 특정 품목의 경우 수출용 생산라인을 따로 구비할 수 있는 대기업 제품들이 독과점하는 현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앞서 말씀 드렸던 것처럼 품목마다, 제조방식에 따라 매우 다양한 규제가 적용되기 때문에 프랑스 진출을 희망하시는 한국 식품 제조기업은 수출품목과 관련된 유럽규정을 확인해보시는 것이 필요합니다.

Q10. 코로나19로 프랑스 이동제한 기간 식품/식료품 산업은 다른 산업군에 비해 피해가 적었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 어땠나요?
A10. 많이들 이동제한 기간 오히려 매출이 늘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시는데, 그렇지는 않습니다. 이동제한 기간 불안감 때문에 고객분들이 대체로 쌀, 라면처럼 필수 식량 내지는 비상식량이라고 생각되는 품목 위주로 찾으셨어요. 필요한 품목은 부족하고 나머지 품목에서 특별히 수요가 늘어난 것은 아니었어요. 다만 한 번 오실 때 전보다 더 장을 많이 봐서 가시는 경우는 있었죠. 지금은 다시 이동제한 기간 이전처럼 정상 리듬으로 돌아 왔습니다.

Q11. 보통 어떤 방식과 경로로 신제품을 선정하고 수입하시나요? 직접 한국에 자주 방문하시나요?
A11. 한국 식품 시장 조사와 트렌드 반영을 위해 자주 방문하는 편인데 올해는 코로나19로 직접 방문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직접 시장조사를 하는 것 외에도 저희와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한국의 무역전문 기업으로부터 신제품 리스트 받아 참고하고 있습니다.

Q12. 프랑스 소비자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를 꼽으신다면?
A12. K-MART의 매장들은 모두 파리 중심부에 위치해 있습니다. 파리는 도시 자체가 면적이 적은 편이라 장을 볼 때 미국처럼 차를 몰고 가는 경우는 매우 드물어요. 집 근처에서 적은 양으로 자주 장을 보는 분들이 대다수입니다. 그래서 포장용기가 큰 제품보다 소량 포장의 제품들이 주로 팔립니다. 수출용 냉동식품의 경우 영국이나 미주지역을 생각하시고 대용량 제품이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파리에서는 500g~1kg 사이 제품이 가장 잘 팔립니다. 또 한국인을 비롯한 아시아 유학생, 회사원의 분포가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간편식품, 밀키트 제품의 수요가 높습니다.

Q13. 마지막으로,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프랑스 내 K-Food의 win-win 성장을 위해 한국제조기업 분들께 드리고픈 말씀 있으세요?
A13. 우선, 저희와 이미 거래중인 생산기업 중에 코로나19로 서로 상황이 어려워지자 일부 품목을 할인해주시거나 무료로 제공해주시는 등 물량지원을 해주신 기업들에 감사 드려요. 포스트 코로나시대, 프랑스 진출을 희망하시고 또 저희와도 새롭게 거래를 할 수 있는 한국 기업 분들께는 적극적인 홍보를 부탁 드리고 싶어요. 코로나19로 당장 한국에 갈 수 없는 상황이지만 새로운 제품에 항상 관심을 갖고 있거든요. 신제품이 나오면 브로셔나 리스트를 보내주시고, 화상상담같은 언택트 수단을 통해 기업과 제품에 대한 정보를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또 제품을 직접 테스트를 하고 검토할 수 있도록 샘플도 보내 주신다면 코로나19로 인해 생긴 많은 비지니스 장벽들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현지 바이어 픽 K-Food TOP 3 프랑스 수입 현황

현지 바이어가 가장 인기 있는 한국 식품 TOP 3로 뽑은 김, 라면, 김치의 프랑스 수입 현황은 다음과 같다.

김, 라면, 김치의 프랑스 수입 현황
center

자료: GTA

김 품목의 경우 건조 김과 조리 김 모두 한국이 상위 10위 수입국가에 포함되었다. 아시아 국가 주에서 중국 다음으로 한국의 김 수입이 가장 많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인스턴스 파스타 및 라면 포함하는 품목 또한 수입국가 상위 10개국 안에 한국이 있다. 아시아국가 중에서는 태국, 중국, 베트남 다음 네 번째로 한국으로부터 인스턴트 면 수입 규모가 많다. 주로 인스턴스 파스타 면을 수출하는 서양국가를 제외하면 한국라면의 수입 규모가 상위 4위로 간주된다. 이 수치는 라면시장 확장을 위해서는 중국을 뿐 아니라, 태국과 베트남의 쌀국수 시장과도 경쟁해야 함을 나타낸다. 마지막으로 김치를 포함하는 조제 채소 수입의 경우는 22위로 가장 수입규모가 작은 것을 확인 할 수 있다. 이는 아직 한국의 김치가 프랑스 내에서 보편화되지 않았음을 반증한다.
시사점


2020년은 프랑스 내 상승곡선을 그리기 시작한 아시아 식품 트렌드를 발판 삼아 K-Food 시장을 성장시켜 나가기 위한 노력이 그 어느 때 보다 필요한 시기이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바이어들이 직접 한국을 방문해 한국 기업들을 만나거나 제품을 시식하는 것이 어려워졌다. 기회 앞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프랑스 진출을 희망하는 한국 기업들은 다음 전략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된다. 첫째, 프랑스의 식품 수입 규제를 조사하고, 둘째, 화상상담 등의 온라인 수단으로 적극적으로 교신을 이어간 후, 셋째, 샘플 제품을 우편으로 송부하는 방식으로 바이어와 신뢰관계를 쌓고 수출의 기회를 넓혀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자료: The Nielsen Company, GTA, INSEE, K-Mart, KOTRA 파리 무역관 자료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