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통신업계, 재택근무 또 연장...내달 11일까지 추석특별방역

공유
0

통신업계, 재택근무 또 연장...내달 11일까지 추석특별방역

center
사진=뉴시스
이동통신3사가 추석을 앞두고 재택근무를 또 연장했다. 정부는 오는 28일부터 10월11일까지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하고, 추석연휴 기간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SK텔레콤과 KT는 정부 방침에 발맞춰 다음달 11일까지 재택근무 체제를 유지한다고 25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추석연휴 직전인 오는 29일까지 순환 재택근무를 적용한다.

SK텔레콤은 “오는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 재택근무를 2주간 연장한다”며 “코로나19 추세가 지속되고 있으며, 정부 특별방역기간 운영에 맞춰 구성원 건강과 안전을 고려한 조치다. 명절 기간 불필요한 외출과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안내했다.
단, SK텔레콤은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철저하게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최대 30% 수준에서 사무실 근무도 가능하도록 유연한 근부방식을 채택했다. 올해 SK텔레콤은 ‘워크 에니웨어(Work Anywhere)’ 콘셉트로 유연근무제를 하고 있다.

KT도 정부 특별방역 기간과 동일한 내달 11일까지 재택근무 기간을 2주간 연장했다.

KT 관계자는 “중단 없는 고객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수인력의 업무 과중 완화 등을 고려해 부서별 여건에 따라 재택근무를 시행한다”며 “긴급대응체계를 유지하는 한편 재택근무 가이드라인과 생활방역 수칙을 필히 준수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조직 인원을 2개조로 나눠 동선이 겹치지 않게 출근하는 순환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추석연휴가 시작되기 전날인 29일까지 재택근무를 하지만 정부 특별방역 기간이 정해진 만큼 LG유플러스도 재택근무 연장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