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리안리, 미국 현지에 재보험 중개법인 설립 추진

공유
0

코리안리, 미국 현지에 재보험 중개법인 설립 추진

center
코리안리재보험은 미국시장 수재 증대를 위해 미국 현지에 재보험 중개법인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사진=코리안리재보험
코리안리재보험은 미국시장 수재 증대를 위해 미국 현지에 재보험 중개법인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코리안리는 현지 영업 강화와 인수 채널 다변화를 통해 미국 내 고객사 대상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킬 방침이다. 또 현지시장에 대한 전문성 강화를 통해 현재 2억2000만 달러 수준인 미국시장 수재보험료 규모를 2025년에는 3억 달러 이상으로 증대하고 수익성 또한 개선할 계획이다.

중개법인의 설립후보지는 뉴욕 등 미국 동북부 지역이며, 동 지역을 중심으로 영업을 시작하여 향후 미국 전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중개법인은 보험영업 법인이나 지점과 마찬가지로 적극적인 대면 영업이 가능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적은 자본으로 설립이 가능하고 코리안리로의 재보험 물량 제공 역할 뿐만 아니라 타 재보험사들의 물건 중개를 통한 수수료 수익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

코리안리는 이미 뉴욕에 주재사무소를 운영하고 있지만 주재사무소는 영업 활동이 불가능하다는 한계가 있어 이번 중개법인 설립을 통해 이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리안리 관계자는 “미국 중개법인은 올해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상반기 중 감독당국에 설립인가를 신청해 그해 9월에 영업을 개시하는 것이 목표”라며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추진 일정이 순연될 가능성도 있지만 미국시장 진출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