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가 바꾼 생활·소비트렌드 8가지 변화

공유
1

코로나가 바꾼 생활·소비트렌드 8가지 변화

center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실내 시설에서 이루어지는 소비가 줄고 실외·소규모시설의 소비는 상대적으로 늘어나는 등 업종별로 명암이 엇갈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대한상의는 25일 이재호 카카오모빌리티 디지털경제연구소 소장을 초청, '코로나19 시대, 모빌리티 빅데이터로 보는 우리생활의 변화'를 주제로 '대한상의 넥스트 트렌드' 첫 강연을 온라인으로 가졌다.

이 소장은 "일상생활의 변화를 엿볼 수 있는 수단으로 신용카드 결제정보나 이동통신 데이터, 모빌리티 빅데이터 등이 있다"며 "이 가운데 유동인구의 직접적 변화를 가장 잘 담고 있는 모빌리티 빅데이터로, 코로나 전후를 분석해 생활·소비 트렌드 변화를 8개 뽑았다"고 했다.

첫 번째는 새로운 쇼핑 트렌드로 "코로나 이후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면세점과 함께 혼잡도가 높은 백화점·대형마트를 찾는 경우가 줄어든 반면, 주거지에서 가까운 소규모 편의점·생활용품점·동네 슈퍼로의 이동은 크게 늘었다"고 분석했다.

두 번째는 여행 트렌드로 "지역축제를 찾는 수요가 감소하면서 국내 호텔·콘도·리조트 이용인구도 함께 줄어든 반면 국립공원·산·계곡으로 이동이 늘면서 야외시설인 야영장·캠핑장을 찾는 수요가 77% 이상 늘어났다"고 했다.

세 번째는 문화생활 트렌드로 "공연·영화·박물관 등 실내 문화 공간 이용자의 발길이 줄어든 대신 영화 매니아의 자동차 극장 방문이 크게 증가했다"고 말했다.

네 번째는 자신을 가꾸는 소비패턴의 변화로 "온천·찜질방 등 대규모 다중시설 대신 피부관리샵·네일샵 등 개별 서비스에 대한 선호가 높았는데, 이는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이라고 해석했다.

다섯 번째는 생활체육 패턴의 변화로 "수영장·볼링장·요가 등 실내 스포츠시설 이용이 감소하고, 골프장·실외낚시터·등산의 수요가 늘었는데, 특히 골프의 경우 해외 이동이 막히면서 국내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며 새로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여섯 번째는 "아이들이 즐겨 찾던 동물원·테마파크·아쿠아리움 자리에 유아용품점·완구점이 차지하는 등 육아 관련활동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

일곱 번째는 재택근무가 늘면서 책상·의자와 같은 가정용 가구와 화상회의에 필요한 노트북·카메라 등을 구매하는 발길이 크게 늘었다"며 코로나가 만든 또 하나의 호황업종으로 들었다.

여덟 번째는 "코로나 사태 이후 산후조리원·노인요양병원·종합병원 등 의료기관을 찾는 발길은 전반적으로 줄어들었지만 정신의학과·성형외과·약국 방문은 상대적으로 늘었다"며 "이는 코로나 장기화로 생긴 우울감이나 무기력증 같은 '코로나 블루' 현상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강연은 유튜브(대한상공회의소 인사이트)와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 '온라인 세미나'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