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노펙스, 수입 대체할 나노급 초극세사의 고성능 MB필터 개발 성공

공유
1

시노펙스, 수입 대체할 나노급 초극세사의 고성능 MB필터 개발 성공

에어필터부문투자로 MB분야 기술 세계 최고 수준 기업들과 어깨 나란히

center
시노펙스가 개발에 성공한 나노급 극세사의 마스크용 MB필터. 사진=시노펙스 제공
시노펙스(025320)가 나노급 극세사의 마스크용 MB필터 개발에 성공했다.

시노펙스는 25일 천안사업장에 MB(멜트블론, Melt-Blown)필터 생산을 위한 설비 공사를 마무리하고 생산과 공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노펙스는 지난해 에어필터분야로의 사업 확장을 결정하고 올해 초부터 진행해온 MB필터 생산 설비 도입을 마무리했다. 이로써 전량 수입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고성능 헤파필터를 국산으로 대체해 경제적 효과도 커다는 판단이다.

특히 시노펙스는 에어필터 부문 투자로 MB분야에서 국내를 뛰어넘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업들과 동등한 기술을 보유,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시노펙스가 공급하게 될 마스크용 MB필터의 경우, 국내 대부분의 설비들보다 업그레이드 된 최신 첨단 공법의 압출설비를 적용해 800nm(나노미터) 이하의 나노급 초극세사로 제조되는 MB필터 부직포 원단이다. 특히 기존 나노급 부직포 제품 생산에 많이 사용되는 전기방사기술이 아닌 PP(폴리프로필렌, Polypropylene) 용융방사기술을 활용하기 때문에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뿐만 아니라 나노급의 극세사를 이용한 부직포이기 때문에 초미세먼지 등의 나노 사이즈의 초미세 입자까지도 차단함으로써 필터링 효율성과 지속성 측면에서도 개선된 제품이다.

center

MB 부직포는 PP 등의 열가소성 원료를 고온으로 녹여서 미세한 홀의 노즐로 용융방사하면서 에어를 불어주어 초극세 섬유조직을 가진 막을 제조하는 공법이다. 특히 나노 등급의 부직포 생산을 위해서는 최첨단설비 외에도 폴리프로필렌 수지에 더해지는 첨가제 배합 및 숙련된 설비 운영 노하우가 필수적이다.

시노펙스는 이미 30여년간 멜트블론 방식을 이용한 필터를 개발 생산해 왔고, 반도체 CMP 공정에 사용되는 다양한 필터 제품들을 공급해온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여기에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 받는 압출 설비를 도입함으로써 마스크용 MB필터나 방호복은 물론 HEPA필터 등의 고성능 필터까지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시노펙스는 천안사업장을 에어필터부문의 사업기지로 활용하고 포항의 필터생산, 김천 MF/UF/NF 멤브레인 복합생산 그리고 동탄을 중심으로 바이오랩을 포함한 종합 R&D 지원센터의 4곳의 전문기지 체제로 시장 확대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코로나19 사태, 지속적인 대기오염, 황사 등의 미세먼지 등의 여러 가지 문제점들로 인하여 마스크, 공기청정기, HEPA필터의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시노펙스는 "먼저 시장 공급에 나선 e-PTFE 필터와 함께 고성능의 MB필터를 활용하여 각종 고성능 고효율 에어필터 제품들을 공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노펙스는 또 국내 최초이자 세계 두 번째로 애브솔루트(Absolute) 즉, 절대여과 등급의 심층여과 필터(Melt-Blown Depth Absolute Filter) 개발에 따른 특허를 최근 등록했다. 기공사이즈가 세계 최고 수준인 0.2㎛ 정도다. 이웃나라인 일본, 중국 등 세계 각국에서 도전했음에도 불구하고 만족할만한 결과물을 얻지 못한 기술이다. 또한 지난 4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으로부터 '반도체 공정 고효율화 CMP 슬러리 정제용 필터 소재 및 고기능성 제품화 기술 개발' 프로젝트 수행 기업으로 선정돼 고성능의 MB필터를 활용, '포집 효율, 기공 유지 및 수명 향상' 등의 국책과제를 수행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노펙스 멤브레인필터사업부의 석유민 R&D 센터장은 "천안사업장에 에어필터부문 투자로 인해 MB필터 분야에서는 국내가 아닌 세계 최고 수준의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기술경쟁력을 보유하게 되었다"며 "이를 바탕으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마스크 필터를 우선 공급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