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덜란드에서 펼쳐진 한국 스타트업 피칭 데이

공유
0

네덜란드에서 펼쳐진 한국 스타트업 피칭 데이

- 유럽진출 관문 네덜란드, 스타트업 창업 및 스케일업에 적합한 환경 -
- 현지 진출 시 유럽시장에서 차별화 될 수 있는 점을 부각시켜야 -

코로나로 인해 국가 간, 기업 간 교류가 줄고 기업의 해외 진출과 투자 활동이 위축되어 가는 상황에서 KOTRA 암스테르담 무역관은 우리 유망 스타트업의 네덜란드 진출을 돕기 위해 네덜란드 기업청(RVO)과 협업하여 ‘한-네덜란드 스타트업 피칭 데이’ 행사를 양일간 진행했습니다. 이번 행사 구성과 현장 모습을 생생히 전해드립니다.

1. 행사 소개

대부분의 네덜란드 투자가들은 유럽에 위치한 기업들을 중심으로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결국 한국 기업이 투자를 받고 싶으면 현지 진출을 적극적으로 고민해 봐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KOTRA 암스테르담 무역관은 이 점을 감안하여 네덜란드 정부 스타트업 지원 부서인 기업청(RVO)과 협력하여 한국 스타트업이 네덜란드를 통해 유럽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한-네덜란드 스타트업 피칭 데이’를 기획했습니다. 행사는 유럽 진출에 관심을 갖고 있는 한국 스타트업과 한국 스타트업에 관심이 있는 현지 주요 기업, 투자가 및 유관 기관을 대상으로 마련되었습니다.

Korean Start-Up Webinar & Pitching Day


◦ 협력기관 : 네덜란드 기업청(RVO)
◦ 일시 : 2020. 9. 15.(화)~9.16.(수), 09:00-12:00
◦ 사업 내용
- (온라인 설명회) 네덜란드 스타트업 생태계 및 지원사항 소개
- (국내 스타트업 Pitching) 양일간 유망 스타트업 10개사 라이브 피칭
- (1:1 온라인 상담) 사전 매칭 완료된 한국 스타트업과 현지 AC/VC/CVC 간 1:1 화상 상담

◦ 세부 프로그램 (Zoom 화상 플랫폼 이용)
- (1일차/헬스케어, 바이오텍) 2020. 9. 15.(화), 09:00-12:00
center



- (2일차/AI, 빅데이터, 클라우드, IoT, 핀테크) 2020. 9. 16.(수), 09:00-12:00
center



짧은 홍보 기간에도 불구하고 26개의 한국 스타트업 기업이 참가를 신청하였고, 네덜란드 측에서도 이러한 뜨거운 참가 열기에 반응하여 네덜란드 1위 통신사인 KPN의 기업형 벤처캐피털 KPN Ventures를 비롯해 Philips Venture, 에라스무스 대학 기업가 센터, 엑셀러레이터(Accerlator)인 Rockstart, BOM 등 유수 기업과 기관 14곳이 참가하였습니다.
무역관의 행사 진행 모습
center
center

자료: KOTRA 암스테르담 무역관

양일로 구성된 행사의 첫날에는 헬스케어와 바이오테크, 이튿날에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핀테크(Fintech),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Cloud) 기술과 관련하여 행사가 진행됐습니다. 양일 모두 세 시간으로 구성되었는데, 한국과 네덜란드 양국 간의 시차를 고려하여 네덜란드 시간 기준 오전 9시부터 12시(한국 시간 오후 4시부터 7시)에 이루어졌습니다.

행사는 크게 네덜란드에 위치한 기관의 웨비나(Webinar)와 한국 스타트업의 피칭(Pitching), 그 후 사전에 주선된 한국 스타트업과 네덜란드 투자자들 사이의 1:1 미팅으로 계획되었습니다. 행사는 KOTRA 암스테르담 무역관장의 인사로 시작하여 네덜란드 기업청(RVO)과 투자유치 기관 NFIA, 퍼실러테이터(Facilitator)인 Rockstart과 BOM의 네덜란드 스타트업 생태계 소개로 이어졌으며, 이후 바로 한국 스타트업의 피칭이 시작되었습니다.

피칭은 15분으로 기업의 비즈니스 모델, 상품 및 서비스 설명, 네덜란드 측과 주고받는 Q&A가 모두 빠른 속도로 활발하게 진행되었습니다. 피칭이 마무리 된 후 한국 스타트업과 해당 기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네덜란드 투자자들과의 심도 있는 비공개 1:1 회의가 이루어지기도 했습니다.

네덜란드 투자기관의 발표 화면


center


자료: KOTRA 암스테르담 무역관
2. 네덜란드 스타트업 생태계


한국에서는 네덜란드가 조금은 생소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왜 한국 스타트업이 굳이 네덜란드로 진출해야 하는지 의문이 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네덜란드는 유럽 내 작지만 강한 나라의 대표 주자입니다. 블룸버그 통신 발표에 따르면 네덜란드는 세계 경제 혁신성 순위에서 2위를 차지했고 혁신을 위해 지출하는 GDP 소비도 세계 2위를 차지했습니다. 지리적으로는 유럽 내 관문 역할을 하며 세계적인 종합물류기업 DHL이 발표한 2018 세계 연결성 지수에서는 당당히 1위를 차지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네덜란드는 인구 약 90%가 영어 소통에 문제가 없을 정도로 비영어권 국가중에서 가장 영어를 잘하는 나라로 손꼽히는 국가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지리적으로는 세계와 잘 연결되어 있으며 영어 의사소통 문제가 없고 거기다 혁신친화적인 분위기까지 더해지다보니 네덜란드는 유럽을 넘어 세계적인 스타트업 천국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네덜란드 수도인 암스테르담은 2019년 스타트업 게놈 발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유럽 내 스타트업 생태계로 1위로 선정되며 자타가 공인하는 스타트업 강국으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Adyen, Takeaway 등 12개의 유니콘 기업(기업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인 스타트업 기업)의 창업지이며, 스케일업에 성공한 스타트업 비율이 15%가 넘는 네덜란드 진출에 좀 더 관심이 가시나요?



해외 스타트업의 네덜란드 진출 유인
center

자료: 네덜란드 해외투자청(NFIA)


네덜란드 주력 산업 및 클러스터
center

자료: 브라반트주 개발청(BOM)

3. 네덜란드 투자기관의 스타트업 지원책


네덜란드의 스타트업 생태계가 아무리 혁신과 기업에 친화적이더라도 맨땅에 헤딩하듯 한국 스타트업이 해외로 진출할 수는 없는 일입니다. 그렇다면 한국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진출을 위해 네덜란드 투자기관의 지원책은 어떤 것이 있을까요?

우선 해외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선 비자(Visa) 문제 해결이 급선무입니다. 네덜란드 정부는 2015년부터 비 EU 지역의 유망 스타트업의 네덜란드 진출을 돕기 위해 ‘네덜란드 스타트업 비자(Dutch Startup Visa)’ 정책을 마련했습니다. 해당 비자는 네덜란드 내에서 해외 스타트업이 창업을 하고, 사업을 확장하고, 네트워크를 쌓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하지만, 비자 발급 요건에 네덜란드 정부로부터 승인된 스타트업 퍼실리테이터(Facilitator)와의 협업 조건이 있다 보니 유망한 스타트업 유치를 위해 네덜란드 퍼실리테이터들이 뜨거운 관심을 보였습니다.

네덜란드 기업청(RVO)의 담당자인 마틴 벨트(Martin van’t Veld)는 “한국 스타트업이 네덜란드에서 창업을 하거나 스케일업을 원할 경우, 10개의 산업 클러스터의 50개 퍼실리테이터와 연결해줄 수 있다“며 한국 스타트업에게 공개 구애를 했습니다. 엑셀러레이터인 Rockstart는 한국 스타트업이 네덜란드로 진출을 하게 된다면 언어적, 문화적 측면에서의 지원뿐만이 아니라 자금조달과 세금문제에 있어서도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적절한 기관과 알맞은 직원을 채용할 수 있도록 힘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네덜란드 기관의 지원책
center

자료: Roctstart

네덜란드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및 퍼실리테이터

center


자료: 네덜란드 기업청(RVO)

4. 네덜란드 진출 성공방안

스타트업에 좋은 환경과 지원이 있다면 모두가 성공할 수 있을까요?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Rockstart는 스타트업의 90% 이상이 실패를 겪는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초기 창업단계에서 Series A전까지는 폐업이 빈번하다보니 이 기간에 '죽음의 계곡'이라는 이름까지 붙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한국 스타트업이 네덜란드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요? 우선은 퍼실리테이터가 제공하는 코칭과 멘토링, 워크샵을 상황에 맞게 잘 활용하는 것이 유용해보입니다. 하지만, 퍼실리테이터 역시 시장 가능성을 보고 스타트업을 꼼꼼하게 선별하다보니 퍼실리테이터를 설득할 만한 사업 아이템을 우선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겠죠. 그 다음은 네트워킹입니다. 이 부분 역시 퍼실리테이터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기는 합니다. 하지만 네덜란드에서는 소위 ‘빨리빨리’ 문화가 없기 때문에 사업이든 네트워킹이든 인내심을 가지고 일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5. 한국 유망 스타트업 피칭


이번 행사에 여러 한국 스타트업이 참가신청을 해주셨지만, 시간 문제로 양일간 각각 5개의 스타트업을 선정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모두 훌륭한 스타트업이라 피칭 기업을 선정하는 일이 여간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네덜란드 투자가들의 관심도, 이전 투자유치 경험, 유럽시장에서의 상품성 등을 기준으로 두고 선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어렵게 선정된 만큼 한국 스타트업의 피칭은 훌륭했습니다. 의사소통을 위해 피칭은 영어로만 진행이 됐는데, 모든 기업이 별도의 통역사 없이 자사의 기술과 제품 및 서비스, 기존 시장 내 제품과의 차별성, 시장 가능성에 대해서 훌륭하게 설명했습니다. 이러한 열정에 반응한 것일까요? 네덜란드 기관과 투자자들 역시 기업에 대한 질문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네덜란드 기관 및 투자가들의 공통적인 질문으로는 ‘네덜란드의 어떤 점을 보고 진출하고자 하는지’, ‘네덜란드 및 유럽 시장 내 현존 제품 및 서비스와의 차이점은 무엇인지’였습니다. 이에 대한 한국 스타트업의 대답은 다양했지만 ‘스타트업 친화적인 분위기’와 ‘유럽 내 입지’를 공통적으로 꼽았습니다.

하지만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행사이다 보니 오프라인 행사에서는 벌어지기 어려운 안타까운 일도 있었습니다. 한 스타트업의 경우는 피칭 도중 인터넷 연결 문제가 발생해 피칭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해당 기업은 아쉽게도 프레젠테이션 도구를 사용하지 못하고 육성으로만 피칭을 진행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앞으로 온라인 피칭을 계획하는 분들이 계시다면 사전에 꼭 인터넷 연결을 확인하고 비상 상황을 대비해 발표 자료를 백업해 사전에 자료를 진행자에게 전달하는 등 방안을 마련할 것을 추천 드립니다.


한국 스타트업의 피칭 모습
center

center
center

자료: KOTRA 암스테르담 무역관
6. 스타트업-투자가 일대일 미팅

양측 참가자들이 가장 관심을 보였던 부분이 바로 마지막에 진행된 1:1 미팅이었습니다. 유럽 시장 내 헬스케어와 바이오테크 시장이 보수적이고 기술적으로 까다롭다보니 둘째날 진행된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핀테크 관련해서 미팅이 좀 더 활발히 이루어졌습니다.

네덜란드 투자자들은 해당 스타트업만의 기술, 이의 적용, 장래성, 제품 및 서비스의 시장 규모, 현재 다른 기업과의 파트너쉽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문했습니다. 한국 스타트업 역시 노련하게 해당 질문에 대해 상세하게 답변하며 네덜란드 내 가능성과 투자 종류에 대해서 논의를 이어갔습니다. 미팅 시간이 기업 당 15분으로 한정되었는데, 어떤 스타트업은 시간이 모자라 추후 미팅을 약속하기도 했습니다.

7. 시사점

코로나 사태가 지속되는 한 웨비나와 온라인 피칭 역시 활발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국가 간의 오프라인 미팅이 사실상 불가능해진 상황에서 진행된 이번 온라인 웨비나와 스타트업 피칭은 코로나 이후의 변화된 비즈니스 환경을 맞이하고 있는 현재 기업과 기관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온라인 인프라가 잘 구비되어 있는 한국 기업들에게는 오프라인 미팅이 제한된 현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온라인 인프라가 미비한 국가에 비해 해외 진출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유럽을 비롯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유망한 사업 아이템이 존재하는 한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해외 진출의 기회는 여전히 유효합니다.

KOTRA 암스테르담 무역관에서는 올해 말과 내년에도 이번 피칭 데이와 같은 행사를 지속하고자 계획하고 있습니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들의 연락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무역관 담당자) 정문영 대리 myj@kotra.or.kr/ +31-20-754-6194



자료작성 지원 : 암스테르담 무역관 임대훈
자료: NFIA, BOM, Rockstart, RVO, upsplash 등 무역관 자료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