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씨젠 주가 박스권 넘나?...코로나19+독감진단키트 신수익원 기대

공유
4

씨젠 주가 박스권 넘나?...코로나19+독감진단키트 신수익원 기대

center
씨젠 실적추정치, 자료=신한금융투자
씨젠 주가가 박스권을 돌파할지 주목된다. 증권가는 하반기 실적개선 기대에 주가가 박스권을 넘을 수 있다고 전망한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씨젠 주가는 이날 오전 9시 28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0.26% 오른 28만8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하루만에 오름세다.

씨젠 주가는 코로나19 재확산에 꾸준히 오르고 있다. 지난달 10일에 장중 32만2200원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가를 갈아치웠다. 이를 정점으로 차익매물이 나오며 주가는 8월 11일부터 이달 23일까지 22만 원대-30만 원대 박스권에 머물고 있다.

증권가가 박스권 돌파에 무게를 두는 이유는 하반기 실적개선 기대감이 높기 때문이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3분기 매출액 2994억 원(+853%, 전년 대비), 영업이익 1964억 원(+2769%)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시장기대치를 웃도는 깜짝실적이다.

윤창민 연구원은 “ 2분기에 이어 코로나19 시약이 실적급증을 이끌 전망”이라며 “시약 매출액은 전년대비 11배 증가한 2693억 원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도 3분기 매출액 2765억 원, 영업이익 1658억 원으로 추정하며 깜짝 실적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충현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수출이 7~8월에 견조하며 9월도 상승추세다”며 “장비와 기타부문도 수주잔고를 고려하면 하반기에도 실적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주목할 점은 실적개선이 3분기가 끝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을 한번에 진단하는 올인원(All in One) 키트(코로나19 + 인플루엔자)가 유럽허가를 받으며 판매준비가 완료됐다. 3000만 테스트 이상 생산가능 캐파(생산능력)을 확보했으며 이달말 수출개시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신한금융투자는 4분기 매출액 3352억 원(+893%), 영업이익 2309억 원(4403%)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 연구원은 “날씨가 추워지는 겨울에는 독감과 코로나19가 동시에 유행할 가능성이 높다”며 “ 4분기에 5가지 바이러스(코로나19, 인플루엔자 A형,B형 독감, RSV A형, B형)를 한번에 진단 가능한 신제품을 출시할 예정으로 독감과 코로나19는 증상은 비슷하지만 구분하기 어려워 신제품 수요가 늘어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단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의존도가 높아 주가변동성에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