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르노삼성차, 한국 태생 'XM3'...수출명 '뉴 아르카나'로 유럽 진출

공유
0

르노삼성차, 한국 태생 'XM3'...수출명 '뉴 아르카나'로 유럽 진출

내년 유럽 시장 출시 이어 글로벌 진출
부산공장서 생산 후 수출
하이브리드와 1.3리터 가솔린 모델

center
XM3의 수출 모델 '뉴 아르카나'. 사진=르노삼성차
르노삼성자동차가 유럽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을 공략한다.

르노삼성차는 23일 오전 10(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소형 SUV 'XM3'의 온라인 공개 행사를 진행하고 내년부터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가 글로벌 프로젝트로 연구 개발한 XM3는 부산공장에서 생산돼 수출될 예정이다.

이번 유럽에서 공개된 XM3의 수출명은 르노그룹의 글로벌 프로젝트 명칭에 따라 '르노 뉴 아르카나(New ARKANA)'로 결정됐다.

주력 파워트레인(동력 장치)은 하이브리드와 1.3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이다.
뉴 아르카나는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 지역을 주요 시장으로 공략하며 앞서 수출이 결정된 칠레를 비롯해 일본과 호주 지역으로도 판매를 확대해 갈 예정이다.

뉴 아르카나는 러시아 내수 전용 모델인 기존의 아르카나와는 플랫폼부터 엔진, 멀티미디어 시스템 등 많은 부분에 차이를 둔 글로벌 시장 공략 모델이라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다.

center
XM3의 수출 모델 '뉴 아르카나'. 사진=르노삼성차
뉴 아르카나는 지난 7월부터 르노그룹을 새롭게 책임지고 있는 루카 데 메오(Luca de Meo) CEO가 부임한 후 유럽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모델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유럽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첫 번째 주자로 뉴 아르카나로 명명된 XM3가 한 번 더 임무를 부여받은 셈이다.

르노삼성차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르노그룹의 이번 결정은 XM3가 르노삼성차의 차세대 수출 주력 모델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첫걸음에 해당한다"며 "앞으로 XM3 수출 물량을 얼마나 확보할 수 있느냐는 우리가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의 눈높이를 얼마만큼 만족시킬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어 "노사가 한마음으로 XM3의 지속적인 해외 시장 성공을 위해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3월 글로벌 시장 중 국내에 가장 처음 선보였던 XM3는 올 상반기에만 2만2252대가 판매되는 등 치열한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


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