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24 강소기업] 화우나노텍 '나노버블 오존수'로 K-방역 살균·친환경 우수성 과시

공유
3

[글로벌-24 강소기업] 화우나노텍 '나노버블 오존수'로 K-방역 살균·친환경 우수성 과시

살균력 7배 강하면서도 인체에 무해 친환경 살균제...코로나19·A형독감 99.99% 사멸
산소 환원 빠른 오존 약점 개선, 생성장치 개발로 상용화 결실...동남아 첫 수출 기대

center
소형 나노버블 오존수 생성기를 차에 탑재한 모습. 사진=화우나노텍
코로나19 바이러스 같은 전염병균의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에 차아염소산이나 락스 등 염소화합물이 사용되고 있지만 안전성 검증과 2차 환경오염의 문제가 항상 제기돼 왔다.

이같은 고민거리를 해결해 준 제품이 국내 중소기업의 기술로 탄생해 주목받고 있다.

주인공은 경기도 부천에 있는 중소기업 화우나노텍이다. 이 회사가 만든 ‘나노버블 오존수’는 강력한 살균력을 유지하면서 친환경성을 지닌 혁신제품이다.

“바이러스는 대개 오존(O₃) 농도 0.2ppm에서 10초 경과 뒤 99.99% 사멸하기 때문에 오존이 함유된 오존수를 이용해 강력한 살균효과를 볼 수 있지만 오존이 쉽게 산소로 환원되는 친환경성 때문에 그동안 제품 상용화에 어려움이 많았다.”

화우나노텍 유영호 대표는 나노버블 오존수 상용화를 이끌어 내기까지 어려움이 많았다고 토로했다.

오존수의 살균력은 기존의 차아염소산보다 7배나 높은 천연살균제로 각광받아 왔지만 실온에서 20분이면 쉽게 산소로 환원되는 약점을 기술적으로 극복하는 것이 상용화 성패의 관건이었다.

이같은 문제를 화우나노텍은 나노버블의 우수한 오존 보존 능력과 오존수의 강력한 살균력을 결합시켜 기존 오존수보다 살균시간을 실온에서 2배 반 가량 늘리고 나노버블 오존수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장비를 개발하는데 성공함으로써 상용화 문제를 해결했다.

유 대표는 “10억분의 1 단위인 나노는 머리카락 두께의 8만분의 1에서 10만분의 1에 해당하는 크기로 이 미세한 나노 입자 안에 오존수를 넣어 실온에서 20분이면 산소로 환원되던 것을 50분으로 늘렸다”고 말했다.

또한, 영하 3도에서는 5시간 동안 오존수의 살균력을 유지할 수 있어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강력한 공간 소독과 표면 살균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화우나노텍의 나노버블 오존수 생산장비를 이용하면 5ppm 이상의 고농도 나노버블 오존수를 지속해서 대량생산으로 공급할 수 있어 광범위한 소독 방역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실제로 화우나노텍은 질병관리청으로부터 허가받은 생물안전 3등급(BSL-3) 밀폐 실험실을 갖춘 ㈜케이알바이오텍 질병제어연구소에 나노버블 오존수를 실험의뢰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A형 바이러스를 99.99% 이상 사멸시킬 수 있다는 검증을 받았다.

그러나, 오존(O₃)이 생물들에 유해한 자외선 차단, 농약과 중금속 분해, 살균, 탈취, 공기 정화 등 인체에 유익한 효능을 가진 반면, 공기 중에 농도가 짙어지면 인체 호흡기계통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양면성을 갖고 있다.

따라서, 회사는 나노버블 오존수의 인체 안전성을 검증받기 위한 만반의 노력도 기울였다.

국가공인기관 (재)한국화학융합시험원에 나노버블 오존수의 인체피부 1차 자극시험을 의뢰, 무자극 범주의 제품이라는 시험성적을 획득했고, 역시 국가공인 인증기관 ㈜KSD 성대환경시험연구원에 나노버블 오존수의 안전성 테스트에서 분사 후 공기 중 오존 농도측정을 통해 오존수의 안전성을 확인했다.

center
소형 나노버블 오존수 생성기(FNT-203)의 모습. 사진=화우나노텍


유영호 대표는 지난 1989년 화우기계를 창업한 이후 1993년 국내 최초로 CNC(컴퓨터 수치제어) 조각기 등 장치개발에 주력하면서도 오존수를 이용한 친환경사업에도 관심을 가져 왔다.

지난해 마침내 나노버블 생성장치를 개발하는데 성공하고, 올해 나노버블 생성 시스템-1 특허 등록을 마쳤다.

특히, 올해 초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발생하자 그동안 연구성과를 거둔 나노버블 생성장치와 오존수를 결합시킨 나노버블 오존수 제조를 위해 올해 3월 신규법인 화우나노텍으로 변신했다.

유 대표는 “소독제, 마스크는 물론 방역 핵심장비의 하나인 고글, 안면보호구, 방호복도 살균, 탈취, 탈색을 통한 재사용이 가능하고, 나노버블 오존수를 손 세정제로도 사용하면 공항, 버스터미널 등 공공장소뿐 아니라 학교, 사업장의 개인방역에도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즉, 나노버블 오존수 생성장치의 보급을 늘려 생활방역체계에 도움을 주는 동시에 나노버블 오존수를 이용해 수급이 부족한 방역용품의 재활용으로 방역쓰레기 문제도 해결할 수 있음을 제시했다.

유대표는 “나노버블 오존수가 코로나 방역뿐 아니라 녹조 제거, 오폐수 정화 같은 수처리 분야에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하며 “1일 2400톤 생산 가능한 대용량 나노버블 오존수 생성장치도 개발도 계획중”이라며 나노버블 기술의 잠재력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근 화우나노텍은 친환경 살균제 ‘나노버블 오존수’의 해외진출에 힘쏟고 있다. 말레이시아와 싱가포르에 판매·유통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말레이시아기업 글로벌오리엔탈Bhd(GOB)와 체결하는 등 동남아시장을 중심으로 ‘K-방역 기술’ 수출에 시동을 걸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