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테슬라 주가, 배터리데이 꺾인 기대감으로 프리마켓에서 하락

공유
1

[뉴욕증시] 테슬라 주가, 배터리데이 꺾인 기대감으로 프리마켓에서 하락

center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22일 주주총회를 마친 뒤 `배터리 데이(battery day)` 행사를 열어 미래 비전을 밝힐 예정이다.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전기자동차의 배터리데이(Battery Day) 발표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낮추는 발언을 해 테슬라 주가는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 개장 전 거래에서 4% 하락했다.

CNBC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날 개발한 새로운 유형의 배터리 셀에 대한 세부 사항을 '배터리 데이'를 통해 발표할 예정인데 애널리스트들은 테슬라가 이 기술을 통해 전기차 분야에서 경쟁업체들보다 우위를 유지할 수 있기를 바랐지만 머스크 CEO는 전날 대량생산에 이르는 장애물에 대해 경고했다.
머스크 CEO는 전날인 21일 트위터를 통해 "22일 배터리데이에 관한 중요한 공지를 하려 한다"면서 "파나소닉·LG화학·CATL 배터리 구매를 늘려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전기차 배터리를 자체 대량 생산하기 위해 최대한 속도를 내고 있지만 오는 2022년까지는 생산이 수요를 따라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한 것이다.

그 결과 테슬라 주가는 449.39달러로 거의 2% 상승 마감된 후 시간 외 거래에서 6% 이상 하락했다.

올해 들어 전년 대비 400% 이상 증가한 테슬라 주식은 22일 회사의 주식은 이날 4% 하락한 431달러를 기록했다.


김수아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suakimm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