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성들은 ‘수원역’에서 조심…성범죄 1위

공유
0

여성들은 ‘수원역’에서 조심…성범죄 1위

center
사진=픽사베이


최근 6년여 동안 철도역사와 열차 내에서 발생한 범죄가 1만2000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이 국토교통부 철도특별사법경찰대로부터 받은 '철도 범죄 발생 및 검거현황'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발생한 철도 범죄는 1만2439건으로 집계됐다.

철도 범죄는 2014년 1288건, 2015년 1491건, 2016년 1661건, 2017년 1951건, 2018년 2093건, 지난해 2459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올해 들어서는 8월까지 1326건에 달했다.

성범죄가 4422건으로 35.5%를 차지했다.
절도 2168건, 폭력은 1756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성범죄 발생 건수는 2014년 349건에서 지난해 936건으로 2.7배 수준으로 늘었다.

지난해부터 올해 8월까지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역사는 수원역으로 35건이었다.

부평역 33건, 영등포역 26건 순이었다.

같은 기간 폭력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도 수원역 29건이었고 서울역과 영등포역이 각각 19건이었다.

절도 사건이 많은 역은 부산역 2건, 동대구역 35건, 서울역 32건 순으로 나타났다.

열차의 종류별로는 지하철이 성범죄 388건·폭력 178건·절도 66건으로 가장 많았다.

무궁화호는 성범죄 81건·폭력 38건·절도 56건, KTX는 성범죄 27건·폭력 21건·절도 51건 등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