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태원 '디지털 변혁' 경영 첫 발…SK하이닉스 AI 전문회사 ‘가우스랩스’ 출범

공유
1

최태원 '디지털 변혁' 경영 첫 발…SK하이닉스 AI 전문회사 ‘가우스랩스’ 출범

최태원 "혁신 기술 활용 못하면 미래 담보 못해"…AI 강조
가우스랩스, 하이닉스 반도체 공정 지능화 이끈다

center
SK하이닉스 공장 전경.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최태원(60) SK그룹 회장의 '디지털 변혁(AI/DT)' 경영이 드디어 첫 발을 떼게 됐다.

SK하이닉스는 오는 2022년까지 약 5500만 달러(약 640억 원) 를 투자해 인공지능(AI) 솔루션을 통해 제조 혁신을 이끌 산업용 AI 전문회사 ‘가우스랩스(Gauss Labs Inc.)’를 설립한다고 22일 밝혔다.

그동안 SK그룹은 최태원 회장의 디지털 변혁 경영에 대한 강력한 의지 아래 관계사별로 다양한 AI 사업을 추진해 왔다.

최 회장은 지난해 8월 열린 SK이천포럼에서 “혁신기술을 활용하지 못하면 SK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며 “디지털 변혁 등 혁신기술을 활용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고객 범위를 확장해 고객 행복을 이끌어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SK그룹이 AI 전문 기업을 표방하며 별도 법인화 한 것은 가우스랩스가 처음이다.
가우스랩스는 우선 AI를 통한 반도체 제조 혁신을 목표로 하며 SK하이닉스 제조현장에서 발생되는 방대한 데이터를 활용해 생산 효율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AI 솔루션 개발에 나선다.

이를 통해 SK하이닉스는 공정 관리, 수율 예측, 장비 유지보수, 자재 계측, 결함 검사과 불량 예방 등 반도체 생산 공정 전반의 지능화와 최적화를 추진한다.

가우스랩스 대표로는 미국 캘리포니아대 샌디에이고(UCSD) 종신 교수 이자 미국 전기전자공학회(IEEE) 석학 회원(Fellow)인 세계적인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가 김영한 교수가 선임됐다.

김영한 대표는 지난해부터 SK하이닉스 데이터 리서치 펠로우(Fellow)로 활동했으며 기술적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 등을 겸비해 SK하이닉스 AI 혁신과 가우스랩스 성장을 이끌 최적의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한 가우스랩스는 기술 개발을 지휘할 연구개발(R&D) 최고책임자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미국 아마존 출신의 윤성희 박사를 영입했다. 윤 박사는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과 컨벡스 최적화(Convex Optimization)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스티븐 보이드(Stephen Boyd) 스탠퍼드대 교수 연구실 출신으로 반도체, 전자상거래 등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실력을 쌓은 AI 전문가다.

향후 가우스랩스는 SK 그룹의 에너지, 바이오 등 제조관련 관계사는 물론 전세계 고객을 대상으로 비즈니스를 확대할 방침이다. 기존에는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기반의 AI 서비스가 주류를 이뤘으나 최근에는 제조업을 중심으로 생산 현장의 난제 해결과 비용 절감을 위한 B2B 기반 AI 시스템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김 대표는 “올해 말까지 글로벌 AI 전문가 20명을 확보하고 2025년까지 200명 규모로 회사를 키우기 위해 미국 본사와 한국 사무소에서 역량을 펼칠 우수 인재 채용에 적극 나서겠다”면서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최고의 AI 전문가들이 모인 가우스랩스가 세계적인 산업용 AI 파워하우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