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공화 상원의원 2명, 288억달러 항공사 지원 법안 상정

공유
0

[글로벌-이슈 24] 공화 상원의원 2명, 288억달러 항공사 지원 법안 상정

center
사진=픽사베이
미국 상원의 핵심 공화당 의원 2명이 항공사들의 대량 감원을 막기 위한 288억달러 규모의 지원방안을 담은 법안을 상정했다.

그러나 경기부양책 일괄타결을 원하는 민주당이 이에 동의할지는 미지수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로저 위커 상원 상무위원회 위원장과 수전 콜린스 의원이 이날 10월 1일 발표되는 항공사 고용보조를 위한 288억달러 규모의 특별 지원법안을 제출했다.

항공사들은 대량 감원을 막기 위해 백악관과 의회를 방문해 지원을 호소하는 등 막바지 노력에 나서고는 있지만 순조롭지 않다. 민주당과 백악관 간에 추가 부양책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여기에 지난 주말 루스 베이더 긴스버그 연방대법관 타계로 공석이 된 대법관 자리를 누가 지명할지를 두고 양측간 갈등이 다시 고조돼 추가부양책이 언제 마련될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11월 3일 대통령 선거 이전 일괄타결 가능성이 희박해지는 가운데 일단 항공사 대량 해고만이라도 막자는 주장들이 나오고 있다.

백악관이 운을 띄웠고, 이번에 공화당 상원 의원 2명이 법안 상정으로 총대를 멨다.

미 주요 항공사 최고경영자(CEO)들도 의회에 출석해 추가 지원을 다시 호소할 에정이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미 항공사 CEO들은 22일 의회에 출석해 의원들에데 지원을 호소하는 한편 23일에는 TV에 출연해 지원을 촉구할 방침이다.

위커, 콜린스 의원이 상정한 법안은 새로 112억달러를 배정하고, 이전 코로나19 부양책에서 쓰지 않고 남은 174억달러를 더해 모두 288억달러를 항공사들에 지원토록 하고 있다.

앞서 지난 3월 의회에서 통과된 항공사 지원 규모 250억달러보다 많은 규모다.

한편 백악관은 지난주 의회가 항공사 지원 방안을 마련하지 않으면 행정명령으로 독자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