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8월 생산자물가, 채솟값 상승에 전달대비 0.5%↑…석달째 상승

공유
0

8월 생산자물가, 채솟값 상승에 전달대비 0.5%↑…석달째 상승

center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사진=한국은행
긴 장마로 농산물 출하량이 줄면서 가격이 치솟아 지난달 생산자 물가지수가 0.5% 상승했다.

서비스물가지수는 주가상승과 휴가철 음식·숙박 수요로 통계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03.19(2015=100)로 7월보다 0.5% 올랐다.

이로써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로 6월부터 3개월 연속 상승했다.

농림수산품 물가는 7월보다 6.1% 상승했다. 태풍과 역대 가장 긴 장마의 여파로 농산품이 16.0% 급등한 영향이다. 배추가 80.9%, 호박이 172.6%, 사과가 22.6% 급등했다.
같은 기간 축산물과 수산물 물가는 각각 2.3%, 3.0%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태풍과 장마는 주로 농산품에 영향을 미쳤다"며 "축산물은 집중호우에 따른 휴가철 돼지고기 수요 부진 등으로, 수산물은 제철이 지난 수산물 수요 감소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 생산자가 국내 시장에 공급하는 상품, 서비스 가격 변동을 측정하는 통계로 약 1개월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지수에 반영된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석 달 연속 하락했다. 이후 5월에 보합을 기록한 뒤 지난 6월 상승전환했다.

공산품도 전달보다 0.2% 올랐다. 국제유가 상승에 원자재 가격이 상승한 영향이다. 제1차금속제품(1.6%)과 석탄·석유제품(0.8%) 등이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전력, 가스, 수도와 폐기물 등은 전력, 가스와 증기(0.3%)가 올라 전월대비 0.2% 상승했다.

서비스 물가지수는 0.3% 올라 역대 최고치인 107.18을 기록했다.

최근 들어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주가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융과 보험업 물가(+1.3%)가 오르고, 여름 성수기 요금제 적용으로 음식점과 숙박 물가(+0.4%)가 상승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달 국내에 출하되는 상품과 서비스뿐 아니라 수입 상품과 서비스 가격까지 반영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중간재(0.2%)와 최종재(0.4%)를 중심으로 전월대비 0.3% 상승했다. 국내 출하 외 수출을 포함하는 총산출을 기준으로 상품과 서비스 가격 변동을 측정한 총산출물가는 농림수산품(6.0%)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0.3% 올랐다.


장원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ru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