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해·일본해 대신 '번호' 부여한다…11월 국제수로기구에서 결정

공유
0

동해·일본해 대신 '번호' 부여한다…11월 국제수로기구에서 결정

center
사진=픽사베이


'동해'(East Sea)와 '일본해'(Sea of Japan)를 병기하는 문제가 오는 11월 열리는 국제수로기구(IHO) 총회에서 '식별번호' 부여로 결론 날 전망이다.

21일 외교부와 IHO에 따르면 IHO 사무총장은 오는 11월 16일 화상으로 열리는 제2차 총회에서 국제표준 해도(海圖)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 개정을 위한 비공식 협의 결과를 회원국에 브리핑한다.

IHO가 발행하는 S-23은 해도를 만들 때 지침 역할을 한다.

1929년 초판부터 1953년 제3판까지 동해를 일본해로만 표기했으며, 한국은 1997년부터 IHO에서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자고 주장해 왔다.

IHO는 이 문제에 대해 2017년 4월 열린 제1차 총회에서 관계국간 비공식 협의를 하고 그 결과를 이번에 보고하도록 했지만, 남북한과 일본은 IHO 사무총장 주재로 작년 4월과 10월에 개최한 두 차례 협의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이에 따라 IHO 사무총장은 바다에 지명을 부여하는 대신 '고유의 번호로 식별하는 체계'를 도입하는 방안을 양국에 제안했다.

이를 위해 해양과 바다의 경계 정보를 담은 'S-130'이라는 새로운 표준을 개발하자고 했다.

디지털화 시대에는 이름보다 숫자가 전자항해 등 지리정보체계에 활용하는 데 유용한 만큼 모든 바다에 고유 번호를 부여하자는 방안으로, 이 경우 동해나 일본해 둘 다 사용하지 않게 된다.

이 방안은 2차 총회에서 안건으로 부의될 예정이며, 회원국에도 이미 회람됐다.

IHO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S-23 개정안에 대한 회원국 의견이 대체로 긍정적이어서 통과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IHO 안건은 회원국 간 합의로 결정되는데 무엇보다 분쟁 당사국인 한일이 긍정적인 반응이다.

정부는 IHO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새로운 IHO 표준이 21세기 갈수록 디지털화되는 지리정보 환경에서 사용자들의 필요를 충족하는 데 훨씬 더 효과적일 것"이라며 "사무총장의 제안들을 원칙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일본도 의견서에서 수로 정보를 디지털 환경에 더 적합하게 만들고자 하는 취지를 이해한다면서 "IHO 사무총장과 회원국들과 건설적으로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캐나다, 프랑스, 노르웨이, 스웨덴, 미국 등도 긍정적인 입장이다.

북한도 IHO에 지지한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