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뉴딜 공기업] 농어촌공사, 농업용수 수질자동측정·새만금 수상태양광 '잰걸음'

공유
0

[K-뉴딜 공기업] 농어촌공사, 농업용수 수질자동측정·새만금 수상태양광 '잰걸음'

드론으로 수질시료 채취 오염도 실시간측정, 농어촌 90개 지역 시스템 구축
새만금 햇빛나눔사업 한양·서부발전 참여, 지역민에도 문호개방 투명성 제고

left
한국농어촌공사의 그린 뉴딜 사업은 농업용수의 실시간 수질 측정이 가능한 '농촌용수 수질자동측정망 구축사업'과 간척지 수상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사업에 초점에 맞춰져 있다.

농어촌공사의 한국판 뉴딜 사업은 총 5개이며, 그린 뉴딜 3개와 디지털 뉴딜 2개로 구분돼 추진된다.

22일 농어촌공사에 따르면, 그린 뉴딜 사업 3개는 ▲농촌용수 수질 자동측정망 구축 ▲농업기반시설 활용 에너지개발 ▲담수호 수질개선이며, 디지털뉴딜 사업 2개는 ▲농업용수관리 자동화 ▲재해예방 계측이다.

5개 뉴딜 사업 수행을 위해 올해 총 787억 원의 예산이 집행 중이며, 내년 정부예산안에 좀더 늘어난 905억 원으로 책정된 상태다.

이 가운데 농어촌공사 그린 뉴딜의 핵심사업에 해당하는 농촌용수 수질 자동측정망 구축사업은 직접 시료를 채취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드론(무인비행체) 등을 활용해 실시간 수질 자동측정장치와 수질 정보시스템을 전국 농어촌 90여 곳에 구축하는 내용이다. 오는 2022년까지 총 425억 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올해 확정예산 132억 원(3차 추경)에 이어 내년도 정부예산안 155억 원이 잡혀 있다.
·
사업이 완료되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분석을 통해 수질변화 예측과 사전예방 수질관리가 가능해 질 것으로 공사측은 기대한다.

center
한국농어촌공사의 드론이 농업용수 시료를 채취하는 모습. 사진=한국농어촌공사


지난 1990년부터 전국 저수지 975곳을 대상으로 수질측정망을 운영 중인 농어촌공사는 지속된 국토 개발과 오염원 유입 증가로 수질오염 사고가 2015년 11건에서 지난해 43건으로 늘어나는 추세여서 실시간 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다. 올해 규모가 큰 주요 저수지 30곳에 자동측정장치를 먼저 설치하고, 오는 2022년까지 총 90곳 저수지에 360개 지점까지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농업기반시설을 활용한 재생에너지사업으로는 전국에 분포한 저수지 수면이나 새만금 등 간척지를 활용하는 수상태양광을 꼽을 수 있다.

농어촌공사는 지난해 말 기준 전국 20개소에 총 18메가와트(㎿)의 수상태양광을 운영하고 있으며, 오는 2022년까지 총 223개소 300㎿의 수상태양광을 개발할 계획이다.

지난 7월 농어촌공사가 발주해 전북 새만금 일대에 국내 최대인 730㎿급 수상태양광시설을 조성하는 '새만금 햇빛나눔사업'에 중견 건설사 ㈜한양과 한국서부발전 등으로 구성된 한양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놓은 상태다.

수상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사업은 주민참여형 방식으로 추진, 지분·채권 참여를 통해 주민 수용성과 사업 투명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농촌용수 수질자동측정망 사업을 시작으로 디지털 기술을 수질관리에 적극 활용함으로써 수질오염 사고를 예방하고, 깨끗한 물을 공급해 친환경 농산물 생산 기반이 될 '그린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그린 뉴딜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