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획★앱] 편의점 가맹점 업무, 앱으로 '스마트'하게 관리

공유
0

[기획★앱] 편의점 가맹점 업무, 앱으로 '스마트'하게 관리

GS25·CU, 디지털 업무지원 시스템 마련해 효율적인 가맹점 근무 환경 조성
AI 업무 설명서 깔린 '근무중25', 원스톱 스태프 관리 시스템 'CU급구' 눈길


center
GS25가 21일 업무지원 앱 '근무중25'를 선보였다. 사진=GS25


편의점의 근무방식에 디지털 혁신이 이뤄지는 사례가 늘고 있다.

먼저 GS25가 21일 선보인 스마트 업무지원 앱 ‘근무중25’는 편의점의 전반적인 업무를 휴대폰으로 원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앱 기술 지원과 운영 관리는 스타트업 '알바체크'가 맡는다. 앱에는 ▲시간대별 업무 체크리스트 설정 ▲실시간 인수인계서 작성 ▲긴급 공지사항 자동 알림 ▲상품 유통기한 관리 등 기능이 탑재돼 있다.

GS25는 가맹점의 업무 효율을 극대화하고자 구두 안내, 수기 업무 일지 등으로 진행됐던 기존 업무수행 방식을 디지털 기술로 새롭게 구현했다. 이 회사는 지난 6개월간 2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경영주가 운영하는 130개 가맹점을 대상으로 근무중25를 시범 운영했다. 이 과정에서 편의점 업무 효율에 특화된 기능을 추가하는 등 실제 사용자 중심으로 앱을 최적화했다.

근무중25에는 인공지능 기반의 업무 설명서인 ‘챗봇지니’가 연동돼 있다. 챗봇지니는 편의점 상품, 서비스에 대한 간단한 문의부터 긴급 상황 발생 시 대처 방법까지 업무 수행 시 발생 가능한 문의 사항에 대해 근무자가 직접 묻고 실시간으로 답변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GS25는 2018년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챗봇지니와 친구를 맺고 간편 인증 절차를 거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현재 5만여 명의 전국 가맹 경영주와 근무자가 챗봇지니를 활발하게 이용하고 있다.

스마트 업무지원 시스템이 가맹점의 업무 효율을 높이고 가맹 경영주의 운영 부담도 감소시키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center
CU는 9월 초부터 당일 알바생을 구할 수 있는 앱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CU


이에 앞서 이달 초 CU는 구인‧구직 앱 ‘급구’를 운영하는 ‘니더’와 협업해 점포에서 갑작스러운 인력 공백이 발생해도 근무자를 빠르게 채용할 수 있는 앱 서비스 ‘CU급구’를 공개했다.

CU급구는 짧게는 1시간부터 최대 3개월까지의 단기 알바(아르바이트 직원) 구인에 특화된 플랫폼이다. 해당 서비스는 근무자의 프로필과 과거 매칭 이력을 분석해 점포와 적합한 인력을 추천해준다.

알바를 구하려면 CU급구 앱 첫 화면에서 ‘CU편의점 브랜드관’으로 접속하면 된다. ‘추천 인력’ 기능을 활용하면 점포 반경 10㎞ 이내에 있는 구직자를 약 30분 이내의 시간에 소개받을 수 있다. 당일 출근을 요청하려면 ‘빠른 출근 요청’ 버튼을 누르면 된다.

이 앱은 구직자에게도 유용하다. 점포와 계약된 관계가 아니더라도 일하고 싶을 때면 언제든 근무를 지원하고 수입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 회사는 점주들의 점포 운영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대체 근무자를 구할 수 있는 앱을 기획했다. 9월 말까지 종합 노무관리 앱 ‘퇴근해CU’에 CU급구를 연동해 채용부터 급여 계산까지 가능한 원스톱 스태프 관리 시스템을 가동할 계획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스태프 관리는 점포 운영에 있어 중요한 업무 중 하나다. 앱을 활용하면 비대면으로 신속하게 긴급 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면서 “편의점들은 앞으로도 가맹점주와 상생 관계를 공고히 할 수 있는 다양한 점포 지원 프로그램들을 개발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