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재계 오너일가 자사주 매입 효과 '기대이상'...기업가치 상승에 평가이익까지

공유
0

재계 오너일가 자사주 매입 효과 '기대이상'...기업가치 상승에 평가이익까지

center
코로나19 확산으로 많은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오너들이 책임경영 의지를 나타내며 자사주를 매입해 큰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10시 18분 현재 글로벌이코노믹이 재계 주요 오너 일가의 자사주 취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정의선 수석부회장의 자사주 평가이익이 1천억 원을 넘어섰다.

뒤를 이어 LS·롯데·동국제강 등의 자사주를 매입한 오너 일가들의 평가차익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지난 3월 자사주를 집중 매수했으며, 평가이익만 1천억 원을 돌퍄했다.

10시 18분 현재 현대차 주가 18만8000원과 현대모비스 주가 24만6000원으로 정 수석부회장의 자사주 평가이익은 1023억 원이다.

정 수석 부회장은 지난 3월 23~27일 코로나 충격으로 12만~13만원을 오가던 현대차 주가가 급락하자 자사주를 집중 매입했다.
구동휘 LS 전무는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외아들로, 지난 1월부터 약 25만주를 분할 매수했다.

구 전무는 이날 현재 60억 원의 평가 이익이 나타난 것으로 집계됐으며, 수익률율은 69%에 달한다.

구자은 LS엠트론 회장도 LS 지분을 매입해 22억 원의 평가이익을 기록하고 있으며, 수익율은 79%에 달한다. 구 회장은 지난 5월에는 두 자녀에게 20만주를 증여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자사주 매입을 통해 책임경영을 실천하는 의지를 내보였다.

지난 3월 롯데지주 주식 4만7400주를 매입했으며, 현재 약 4억 원의 평가이익을 기록하고 있다. 수익률은 43%에 달한다.

동국제강의 장세주 회장과 그의 아들 장선익 이사도 나란히 자사주를 매입했다.

장세주 회장은 40만 주를 매입해 약 9억 원의 평가이익을 기록하고 있으며, 수익율은 55%다.

장선익 이사는 31만1163주를 매입해 약 7억원을 평가이익을 기록하고 있다.

다만, 허태수 GS그룹 회장은 약 6억원의 평가손실을 기록하고 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