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드리드 '이동금지령' 반발 시위…"왜 빈민가만 봉쇄"

공유
0

마드리드 '이동금지령' 반발 시위…"왜 빈민가만 봉쇄"

center
2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남쪽 지역 바예카스구에서 600여 명의 시위대가 이동금지령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뉴시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 주민들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시작한 일시적인 이동제한명령이 빈민가에 편파적으로 적용됐다는 이유로 반발, 시위를 벌였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 가디언 등에 따르면 마드리드 남쪽 지역의 바예카스구에서는 약 600명의 시위대가 모여 "바예카스는 빈민가(게토·ghetto)가 아니다"고 외쳤다.

시위는 마드리드 인근 37개 구역 중 12개 지역으로 확산됐다.

마드리드 자치주는 지난 18일 마드리드와 마드리드 인근 37개 구역 중 6개 지역을 선별, 21일부터 이동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들 지역에서는 지난 3월께 발효됐던 이동제한령과 마찬가지로 출·퇴근, 등·하교, 생필품 구매, 의료 목적 등 필수적인 업무 외에 모든 이동이 금지되고 공원 등 공공 활동 지역도 폐쇄된다고 했다.
또 6명 이상의 모임이 금지되고 식당의 경우 좌석의 2분의 1에 해당하는 손님만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위반할 경우 600유로에서 최대 60만 유로의 벌금의 부과된다.

마드리드 주정부는 이동제한령을 감시하기 위해 검문소 60개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주민들은 이동이 제한된 구역들이 마드리드 내에서도 특히 소득수준이 낮고, 이민자들이 주로 거주하는 지역이라며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날 시위가 벌어진 바예카스구의 경우 마드리드에서도 코로나19 감염률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한 시위 참가자는 "노동자 계층이 거주하는 지역에서 우리를 보호하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적용하길 바란다"며 "여기에는 의료센터도 없다"고 호소했다.

이사벨 디아스 아유소 마드리드 주지사의 사임을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실시간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스페인의 확진자 수 65만9334명으로 세계에서 9번째로 많다.

사망자는 3만495명에 달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