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틱톡’ 미국화 이끌어낸 트럼프 화살, 이번엔 ‘텐센트’로

공유
0

‘틱톡’ 미국화 이끌어낸 트럼프 화살, 이번엔 ‘텐센트’로

트럼프 대통령, 바이트댄스 ‘틱톡글로벌’ 지분 매각 ‘승인’ 초읽기
최대 53%지분 美오라클·월마트 등에 넘기기로…사실상 美기업화
텐센트 ‘게임사업’ 시선 돌리는 트럼프…텐센트 “美와 소통하고 싶다”

center

중국 기업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를 이어가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제는 중국의 메신저 서비스 ‘위챗’ 모회사인 텐센트를 겨냥하고 있다.

미국의 제재 기업은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 모바일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에 이어 세 번째다. 일단 ‘화웨이’와 ‘틱톡’ 제재가 이어지고 있는 와중에 텐센트로까지 화살이 향하고 있어, 미중간 긴장감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우선 틱톡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제재는 어느 정도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틱톡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미국에 ‘틱톡글로벌’을 미 텍사스에 설립하고, 지분을 미 소프트웨어업체인 오라클과 유통기업인 월마트에 지분을 넘기는 방안을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키로 하면서다.

미국 기업에 매각되는 틱톡글로벌 지분 규모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외신 등에 따르면 오라클과 월마트, 미국 투자자 등을 합쳐 최대 53%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틱톡이 미국에서 계속 운영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합의를 승인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트댄스와 오라클 측의 합의에 대해 “나는 그것이 환상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안보는 100%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나는 이 합의를 개념적으로 승인했다”고 강조했다.
미 상무부는 이날 “최근 (협상 과정의) 긍정적인 진전이 나타남에 따라 20일부터 틱톡 앱에 대한 다운로드 금지 조치를 일주일 연기한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중국 당국의 승인이 남아있지만, 미국 행정부의 틱톡 제재 논란은 접점을 찾아가는 형국이다.

한편에선 트럼프 대통령은 ‘위챗’의 텐센트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국 행정부는 최근 텐센트가 투자한 미국 내 게임회사들에 데이터보호 규약에 대한 정보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상태다. 미국 게임회사를 통해 텐센트의 ‘캐시카우’인 게임 분야에 타격을 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텐센트의 지난해 전체 매추 66조 원 중 게임 비중이 35%로, 여기에 해외 매출은 3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미국인 개인 데이터를 처리하는 보안 규정을 문의하고자 ‘에픽게임즈’와 ‘라이엇게임즈’ 등에 서한을 보냈다. 텐센트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로 유명한 라이엇게임즈 지분 93%와 글로벌 인기작 ‘포트나이트’ 제작사인 에픽게임즈 지분도 40% 보유하고 있다.

제재 대상에 오른 ‘위챗’은 중국 내수용 서비스로 미국 내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주로 중국과의 연결 메신저로 이용되고, 비즈니스 등 이용자가 국한돼 있는 만큼 미국의 제재 효과가 그리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때문에 직접적 타격이 예상되는 텐센트의 주력인 게임사업을 겨냥해 압박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지난달 6일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 안보 위협을 명분으로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와 위챗의 모회사인 텐센트와의 거래를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현재로선 텐센트 제재의 세부적 내용은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20일로 예정된 미 정부의 행정명령 시행이 연기될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제재 과정에서 바이트댄스는 미국 행정부와 진전을 이루면서 텐센트도 ‘미국 정부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돌파구 찾기에 나서고 있다.

이날 중국 매체 환구망 등에 따르면, 텐센트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 이용자들의 기본적 통신권이 영향을 받지 않도록 최근 미국 정부와 여러 차례 소통해 타당한 해결 방안을 찾으려 했지만 유감스럽게도 쌍방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계속 미국 정부와 소통해 해결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바이크댄스의 ‘틱톡 매각’을 이끌어낸 트럼프 행정부가 이번엔 텐센트의 주력 사업인 게임 분야의 매각 등으로 ‘미국화’를 유도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