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래방 업주들, 국회 앞에서 ‘장례식 퍼포먼스’

공유
0

노래방 업주들, 국회 앞에서 ‘장례식 퍼포먼스’

center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여파로 세 달 넘게 영업을 못한 코인노래연습장 업주들 약 10여 명이 19일 오후 국회 앞에서 '사업자등록증 사본'에 검은 띠를 두르고 장례식 퍼포먼스를 열었다.
이들은 "지난 4월 2주간의 휴업 권고를 아무 조건 없이 이행했고, 지난 5월에는 50일간의 강제 집합금지 명령을 충실히 따랐다"면서 "코인노래연습장에서의 확진자가 전혀 없음에도, 집회발·교회발·소모임발 확진이 이어지면서 지난 8월부터 또다시 2차 강제 집합금지 명령이 시작됐다. 90일간 영업을 하지 못한 우리 업주들은 너무 지쳤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회는 민의의 전당의 상징이다. 그래서 여기에 모였다"면서 "삶과 죽음의 기로에서 헤매는 업주들에겐 매일매일이 장례식과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평생 모은 재산으로 만든 우리의 삶의 터전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게 해달라"며 "우리의 호소를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