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 상무부, 중국 인기 앱 틱톡 ·위챗 다운로드 금지 조만간 선포 예정

공유
0

美 상무부, 중국 인기 앱 틱톡 ·위챗 다운로드 금지 조만간 선포 예정

center
CNBC는 18일 미국 상무부가 중국 소유 소셜앱 위챗과 틱톡과의 미국 기업 거래를 금지한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정준범 기자
CNBC는 18일 미국 상무부가 중국 소유 소셜앱 위챗과 틱톡과의 미국 기업 거래를 금지한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상무부의 이 같은 발표는 정부가 오라클이 틱톡의 소수 지분을 인수해 미국 내 '신뢰할 수 있는 기술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승인할지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예상 성명보다 앞서 나온 것이다.

상무부의 발표에 따르면 "우리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중국의 악의적인 미국 시민 개인 데이터 수집과 싸우기 위해 중대한 조치를 취하는 한편, 우리의 국가적 가치와 민주적 규범에 기초한 규범, 그리고 미국의 법과 규정의 공격적인 집행을 도모했다" 고 상무부 고위 관계자가 말했다.

이번 상무부의 발표에 의하면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소셜메시지 앱 중 하나인 위챗은 중국 텐센트가 소유하고 있다. 또한 틱톡의 모기업은 중국 회사 바이트댄스다.
트럼프 행정명령은 이들 앱의 사용자 데이터에 접근에 따른 국가 안보 우려를 꼽았다.

상무부 조치에 따라 애플과 구글이 운영하는 양대 모바일 앱 스토어에서 앱을 제거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성명은 또 미국 기업들이 위챗을 통해 "미국 내에서 자금을 송금하거나 결제를 처리할 목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차단했다.

위챗은 주로 중국에 있는 미국 기업들에게 인기 있는 마케팅 및 판매 도구지만, 전 세계적으로도 인기가 있다.

중국에서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미국의 소셜 앱이 금지된 가운데 위챗은 사람들이 소셜네트워크와 전자상거래를 위해 사용하는 1차 앱이다.

중국에서는 미국 앱이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미국 사람들이 중국 사람들과 소통하기 위해 사용하는 인기 앱이기도 하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