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불교계도 적폐 청산 반대하지 않을 것”

공유
0

문 대통령, “불교계도 적폐 청산 반대하지 않을 것”

center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적폐 청산 부분은 불교계의 '파사현정'의 정신을 잇는 만큼, 적폐 청산 자체를 불교계에서도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사현정(破邪顯正)은 부처의 가르침에 어긋나는 사악한 도리를 깨고 바른 도리를 드러낸다는 뜻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불교계 지도자와의 간담회 마무리 발언에서 관음종 총무원장인 홍파 스님이 적폐 청산에 대한 우려를 전하자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홍파 스님은 "코로나 방역과 모든 부분에서 대통령님의 영향력이 크다"며 문재인 정부가 임기 초반 추진했던 적폐 청산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홍파 스님은 "적폐 청산을 좋게 생각하는 국민도 많다. 하지만 부담스럽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고 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적폐 청산) 때문에 야기된 갈등, 분열이 염려돼 통합이 이뤄지길 바라는 말씀이 아닌가 한다"며 "그런 방향으로 협치,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치나 통합은 정치가 해내야 할 몫인데 잘못하고 있다"며 "정치에서 갈등이 증폭되다 보니 심지어 방역조차 정치화됐다"고 지적했다.

또 "방역에는 그야말로 온 국민이 혼연일체 돼야 하는데 일각에서는 방역 협조를 거부한다거나, 왜곡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정치 갈등이 이어져서 일어난 현상"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통합은 절실한 과제"라며 "통합을 위해 불교계도 역할을 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