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구충곤 화순군수, 추석 ‘고향 방문· 이동 자제’ 호소

공유
0

구충곤 화순군수, 추석 ‘고향 방문· 이동 자제’ 호소

전국 향우들에 호소문 발송...“추석이 코로나19 최대 고비”

전남 구충곤 전남 화순군수가 전국 향우들에게 호소문을 보내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화순군은 구충곤 군수의 호소문을 고향 소식이 담긴 화순소식지 9월호와 함께 전국 향우들에게 발송할 예정이다.

구 군수는 호소문을 통해 “여느 때라면 고향에서 가족·친지를 만날 생각에 한껏 들떠있겠지만, 올해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한 엄중한 시기”라며 “언제 오셔도 환영해야 할 고향 방문을 자제해 주시라 권하게 되어 참으로 안타깝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 대이동이 코로나19 재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다고 우려하며, 고향의 연로한 부모님들은 코로나19에 더욱더 취약하다고 강조했다.

구 군수는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에서 상을 받은 김봉순 어르신의 “나도 손주들 보고 싶어도 참습니다. 모두들 잘 참고 힘내세요. 대한민국 파이팅”이라는 글귀를 인용하기도 했다.

이어 “김 어르신의 마음이 고향에 계신 모든 부모님의 마음”이라며 “아쉽겠지만 사랑하는 가족들과 화상 통화 등 비대면 방식을 통해 정을 나누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구 군수는 “우리는 더 큰 위기와 어려움도 겪었지만 모두 이겨냈다”며 “내년 추석에는 방문 자제 호소가 아닌 방문 환영 인사를 드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