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유명희, WTO 사무총장 선거 2라운드 진출

공유
0

유명희, WTO 사무총장 선거 2라운드 진출

center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2라운드에 진출한다.

WTO는 18일(현지시간) 사무총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8명의 후보 중 멕시코의 헤수스 세아데, 이집트의 하미드 맘두, 몰도바의 투도르 울리아노브스키 등 3명의 탈락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2라운드 진출자는 5명으로 유 본부장을 포함, 영국의 리엄 폭스 국제통상부 장관, 사우디아라비아의 무함마드 마지아드 알투와이즈리 경제·기획부 장관, 케냐의 아미나 모하메드 문화부 장관,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세계은행 전무 등이다.

WTO 사무국은 앞서 공지를 발표하고 이날 오전 비공식 일반이사회와 대표단 회의를 열겠다고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선출 작업을 관장하는 데이비드 워커 WTO 일반이사회 의장이 사무총장 선거 1라운드 통과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워커 의장은 지난 7∼16일 164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차기 수장 선출을 위한 1라운드 협의 절차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구권 매체들은 유 본부장이 여유 있는 지지율로 1라운드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해 왔다.

지난 13일 파이낸셜타임스(FT)는 유 본부장과의 인터뷰 기사를 보도하며 "관계자들은 유 본부장이 케냐의 아미나 모하메드,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등과 함께 2라운드에 오를 것"이라며 충분한 지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도 유 본부장과 함께 모하메드, 오콘조-이웰라 후보 지지의사를 공식 발표한 바 있다.

2라운드에서는 최총 3라운드에 오를 2명의 후보를 선발한다.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WTO 홈페이지는 "3라운드 역시 1라운드, 2라운드와 비슷한 시간이 소요될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어 11월 초 선출작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