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디지털뉴딜’ 선봉 선 네이버, ‘데이터 공개한다’

공유
0

‘디지털뉴딜’ 선봉 선 네이버, ‘데이터 공개한다’

비금융사 최초, 금융데이터거래소 쇼핑·비즈니스 관련 데이터 등록
한성숙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 앞장 설 것”, 데이터 샌드박스도 공개

center
네이버 금융데이터거래소 이미지[사진=네이버]


네이버가 현 정부의 디지털뉴딜 추진에 적극적인 모습이다. 디지털뉴딜의 핵심인 데이터를 공개하며 인터넷 기업 가운데 가장 먼저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 나서고 있어서다.

네이버는 자사가 보유한 쇼핑 및 지역 비즈니스 관련 데이터를 금융데이터거래소에 등록을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등록한 데이터는 분야별 온라인 쇼핑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는 데이터와 각 지역에 특화된 데이터로 구성됐다.

은행, 카드사 등 금융권 데이터와의 시너지로 새로운 상품 및 서비스 개발 등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관측된다. 특정 지역 내 네이버 사용자들이 많이 검색한 비즈니스 키워드와 성별 및 연령대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하거나, 기존 사업을 한층 더 발전시킬 수도 있다.

네이버의 쇼핑 통계 기술을 활용하여 매출 증대 등 성과를 이뤄낸 기업들이 많아진 만큼 데이터의 가치가 커 활발하게 이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네이버는 국내 인공지능(AI) 연구 및 혁신기술 개발을 위해 스타트업과 대학 연구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네이버 클라우드 데이터 샌드박스’를 연내 공개하기로 했다. 네이버 클라우드 데이터 샌드박스는 네이버가 보유한 자사 데이터와 공공데이터, 제휴를 통해 확보한 외부 기업의 데이터를 한 데 모아, 보안성 높은 클라우드를 통해 활용하는 데이터 플랫폼이다.

네이버는 데이터 샌드박스를 통해 △텍스트, 이미지 등 AI 학습용 데이터, △쇼핑, 지역, 검색 등 사용자 행동 데이터, △신사업 개발과 공익 연구를 위한 공공성 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방대한 데이터를 제공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풍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AI 혁신 기술 개발, 상권 분석, 로보어드바이저 개발, 공공정책 및 행정시스템 개선 등 다양한 연구개발이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네이버는 보안뿐 아니라 사용자가 쉽고 편리하게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분석 도구, 고성능 인프라, 클라우드 스토리지 등 최첨단 분석 환경도 함께 지원하기로 했다.

현재 네이버는 샌드박스에 제공할 데이터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으며, 10월 중 CBT를 실시하여 관련 분야 교수진과 함께 데이터 유용성 등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연내 정식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는 네이버는 이를 활용한 경진대회 및 산학연계 프로젝트도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정식 오픈 이후에는 협력사와 국가기관의 제휴를 확대, 샌드박스 내 데이터 종류를 다양화할 예정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번 금융데이터거래소와 네이버 클라우드 데이터 샌드박스를 통해 공개되는 네이버의 방대한 데이터가 중소사업자(SME0의 성장과 관련 산업계 및 연구에 기여함으로써 디지털 뉴딜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가치 있는 데이터 공개를 통해 우리 사회 발전과 데이터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