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인도, 한국 비호 복합 구매 취소...산지브니투데이 보도

공유
0

[글로벌-Biz 24]인도, 한국 비호 복합 구매 취소...산지브니투데이 보도

한국 방산업계가 인도에 수출하려는 3조 원짜리 대공무기 사업이 무산 위기를 맞았다. 인도가 해당 사업을 해외 도입이 아닌 자체 개발로 추진하는 쪽으로 방침을 변경할 가능성이 높아진 탓이다.

center
한화디펜스가 생산하는 비호복합. 사진=한화디펜스


인도 매체 산지브니투데이는 지난 16일 인도 중앙 정부가 한국과 아랍에미리트연합(UAE)산 무기 25억 달러(약 2조 9165억 원)구매를 최종 단계에서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산지브니투데이는 두 무기는 인도 정부의 제조업 육성책인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dia)' 계획에 따라 인도내에서 생산될 것이라고 전했다

인도 소식통은비핀 라와트 인도 육군합참의장은 아자이 쿠마르 국방차관이 주재한 회의에서 이들 계약이 인도 방산업 육성을 위한 '메이크 인 인디아' 계획 하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는 앞서 UAE에서는 근접전투무기인 카빈을, 한국에서는 비호복합 자주방공포미사일시스템(SPAD-GMS) 도입을 추진해왔다. 인도 육군은 카빈 소총의 4분의 1을 구매해야 하며 절차는 가능한한 빨리 완료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인도 육군은 SPAD-GMS 전방 육군에 4개 연대 규모를 배치하길 원하고 있다.

한국 한화디펜스는 2018년 SPAD-GMS 공급 최종 후보업체로 선정됐다. 마찬 가지로 UAE 카라칼사도 카빈 9만3895정을 납품하는 최종 후보자로 선정됐다. 인도 국방부에 따르면, 카라칼사는 예비 후보 업체 중 최저가를 제시했다.

비호복합은 저고도로 침투하는 적 항공기와 드론을 잡는 구경 30mm 대공포와 단거리 지대공 미사일 '신궁'을 결합한 무기다. 2013년 개발돼 2015년부터 국내에 실전 배치됐다.

인도 군 당국은 파키스탄과의 국경 지역 5개 육군 여단에 해당 방어체계를 배치하기 위해 2013년 SPAD-GMS 사업 입찰 공고를 낸 뒤 2015년 기술평가 결과 발표, 2017년 시험평가 등의 절차를 밟아 왔다.

한화가 이 사업을 수주했다면 비호 복합 104대, 탄약운반차량 97대, 지휘용 차량 39대, 미사일과 탄환 각 4928발과 17만2260발 등을 납품할 예정이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