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5년전 접었던 IPO도 꺼내들었다…론디포 IPO 추진

공유
0

[뉴욕증시] 5년전 접었던 IPO도 꺼내들었다…론디포 IPO 추진

center
IPO를 추진하는 모기지(주택담보대출) 업체 론디포.
모기지(주택담보대출) 업체 론디포가 주식시장 활황세 속에 기업공개(IPO)를 다시 추진하고 있다고 야후 파이낸스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날 클라우드 업체 스노플레이크가 IPO로 주가가 2배 넘게 폭등한 것을 비롯해 올해 IPO 시장이 활활 타오르는 분위기에 편승하기 위한 것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3월 중순 주식시장이 붕괴하면서 올해 IPO는 완전히 물 건너갔다는 전망이 지배적이었지만 주식시장이 붕괴 한 달만에 급격한 반등에 성공하고, 사상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면서 분위기는 완전히 바뀌었다.

IPO를 미뤘던 기업들이 앞다퉈 시장 오름세에 묻어가려 기업공개에 나서고 있고, 합병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AC)을 통해 우회상장도 붐을 이루고 있다.

론디포도 이 가운데 하나가 될 전망이다.
야후 파이낸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5년전 막판에 IPO 계획을 철회했던 론디포가 계획을 손질해 이번에 IPO를 추진하려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에 따르면 론디포는 IPO 규모가 120억~150억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IPO를 위해 주간사가 될 투자은행들과 접촉해 논의를 진행해왔고, 이르면 올 4분기에 IPO가 가능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론디포는 2015년 IPO 계획을 거의 완료하고 공모가 결정만 남겨 둔 상태에서 결정 직전 상장계획을 접었다.

당시 경쟁사인 렌딩클럽의 주가가 폭락해 론디포 주가가 기대하는 수준에 못미칠 것이란 예상이 높아진데 다른 것이었다.

당시 파르테논 캐피털 파트너스가 투자한 론디포는 시가총액을 24억~26억달러 수준으로 잡은 바 있다.

론디포는 그러나 5년이 지난 지금 이를 120억~150억달러로 높여잡았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