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미국 연준, 2023년까지제로금리 유지...인플레이션 평균치 전환 구체화

공유
1

[글로벌-Biz 24] 미국 연준, 2023년까지제로금리 유지...인플레이션 평균치 전환 구체화

center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로이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16일(현지시간) 2023년까지는 제로금리를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인플레이션(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치인 2%를 '일정기간' '완만하게 초과'할 때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달 잭슨홀 컨퍼런스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밝힌 방안이 그대로 적용됐다.

이날 연준은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파월 의장은 FOMC 뒤 기자회견에서 "경제가 회복세를 오래 이어갈 때까지 금리는 매우 완화적인 흐름을 유지할 것임을 말하고 있는 것"이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파월은 이날 FOMC 성명은 "경제 활동을 부양하는 매우 강력한 성명이 될 것"이라면서 이는 또한 인플레이션이 연준 목표치인 2%로 더 신속하게 복귀하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이 이날 지적했듯 회복세는 지속되고 있지만 앞으로 속도는 둔화될 전망이다. 이때문에 그는 연준이 계속해서 경기부양책을 펴고, 정부의 재정확대 역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날 결정이 만장일치는 아니었다.

FOMC 위원 2명이 반대했다. 1명은 연준의 완화기조가 지나치다며 반대했고, 다른 한 명은 완화가 불충분하다며 반대했다.

매파와 비둘기파 모두에서 1명씩 반대 의견이 나왔다.

한편 이날 FOMC 위원들의 금리 전망은 적어도 내년까지는 제로금리가 이어지고, 2023년까지도 제로금리가 지속될 것임을 예고했다.

FOMC 위원 전원이 내년말까지 제로금리를 전망했고, 다수가 2023년까지 제로금리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