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스노플레이크, IPO 대박…주가 2배 넘게 폭등

공유
0

[뉴욕증시] 스노플레이크, IPO 대박…주가 2배 넘게 폭등

center
소프트웨어 업체 스노우플레이크가 기업공개 첫날 주가가 2배가 넘게 폭등했다.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의 혜안이 통했나.

버핏의 투자회사 버크셔해서웨이가 투자한 소프트웨어 업체 스노플레이크가 기업공개(IPO) 이후 첫 거래에서 대박을 터뜨렸다.

높은 수요 덕에 공모가를 인상해 이미 주가 상승이 예상됐지만 상승폭은 시장 전망을 크게 웃돌았다.

16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스노플레이크 주가는 뉴욕증권거래소(NYSE) 데뷔 첫날인 이날 장중 105% 넘게 폭등했다.

소프트웨어 업체 IPO로는 역대 최대 규모인 스노플레이크는 이날 주가가 245달러로 출발했다.

이후 지나치게 높은 변동성으로 거래가 중단되기까지 했다.
스노플레이크 공모가도 계속 높아졌지만, 이날 주가는 더 높았다.

스노플레이크 공모가는 지난주만해도 75~85달러로 제시됐지만 14일 100~110달러로 높아졌고, 15일에는 최종적으로 120달러로 정해졌다.

이튿날인 16일 첫 거래에서는 전날 정해진 공모가의 2배가 넘는 수준으로 주가가 뛰었다.

시가총액은 이날 시초가인 주당 245달러를 기준으로 679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 2월 추산된 기업가치 124억달러의 5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스노플레이크는 실적도 화려하다.

올 상반기 매출은 전년동기비 130% 급증하며 5억달러를 웃돌았다.

CNBC는 스노플레이크의 이날 주가 상승세는 이미 예고돼 있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지난주 버크셔해서웨이와 이번에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에 편입된 세일즈포스 닷컴이 각각 2억5000만달러어치 지분을 매입하기로 합의했기 때문이다.

버크셔해서웨이는 또 IPO 뒤 거래시장에서 스노플레이크 주식 404만주를 더 사기로 합의했다고 CNBC는 전했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