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기 의정부시, 캠프 라과디아 부지에 아파트 1348가구 건설

공유
0

경기 의정부시, 캠프 라과디아 부지에 아파트 1348가구 건설

center
안병용 경기 의정부 시장. 사진=뉴시스
지하철 1호선 의정부역 인근 옛 캠프 라과디아 부지에 2023년 말까지 아파트 1348가구가 건설된다.

16일 경기 의정부시에 따르면 '의정부시 캠프 라과디아 도시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포스코건설 컨소시엄과 성공적인 사업시행과 지역 균형발전의 내용을 담은 사업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시는 이번 사업 추진에 따른 행정적 지원을 펼치고,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도시개발구역 지정, 개발계획 수립 등 관련 인·허가 업무 수행, 친환경 주거단지 조성, 개발이익과 사업이익의 공익환원 이행 추진에 대해 합의했다.

앞서 의정부시는 지난 6월 11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을 캠프 라과디아 도시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은 2023년 말 완공을 목표로 옛 캠프 라과디아 부지 3만6000㎡에 공동주택 1348가구를 건설하고 오피스텔 80실도 들어설 예정이다.

캠프라과디아는 주한미군 반환공여구역으로 지난 2007년 4월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았지만 오랫동안 미개발 부지로 방치돼 불법 경작과 쓰레기 무단투기 안전사고 발생 등에 따라 인근 주민들로부터 계속해서 민원이 발생했다.

또한, 도심에 있는 미개발 부지 방치로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지역의 공동화 현상이 확산돼 지역 주민들의 경제적 피해와 정신적 고통이 큰 지역으로 이번 협약을 통해 시민들의 삶의 질이 높아질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안병용 의정부 시장은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한 반환 공여지 주변 시민들에게 편의시설을 제공하고 주거 안정을 위한 친환경 단지를 조성해 지역 균형 발전과 주민의 복리 증진에 기여할 것 이라고 말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