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증권사 3분기 실적 연착륙하나…트레이딩, 상품부문 복병

공유
0

증권사 3분기 실적 연착륙하나…트레이딩, 상품부문 복병

풍부한 유동성에 거래대금 급증 호재
분기사상최대 2분기 실적경신은 한계

center
증권사 분기별 순이익 추정치, 단위:십억 원, 자료=유안타증권
2분기 깜짝 실적을 낸 증권사의 호실적이 3분기에도 계속될지 관심사다. 동학개미로 비유되는 개인투자자가 증시로 계속 유입되는 데다,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등 초대어들의 IPO(기업공개)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으로 실적개선 기대가 커지고 있다. 단 위탁매매 수수료률이 하향평준화된데다, 채권 등 상품운용이익이 둔화될 수 있어 2분기의 기록을 깨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미래에셋대우 등 7개 상장증권사의 3분기 순이익 8767억 원 추정

16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한국금융지주•미래에셋대우•NH투자증권•메리츠증권•삼성증권•키움증권•KTB투자증권 등 7개 상장 증권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연결기준으로 8767억 원으로 전년 대비 24% 증가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적개선의 주요 요인은 증시에 유입된 풍부한 유동성이다. 3분기 일평균 거래대금은 누적 기준 27조7000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약 27.0% 늘었다. 월별로 봐도 증가세다. 7월 23조9000억 원(-0.7%, 이하 전월 기준), 8월 31조 원 (+30.0%), 9월 31조7000억 원(+2.3%)이다.

고객예탁금도 지난달 31일 사상 처음으로 60조 원을 넘었다.

공모주열풍에 개인자금이 증시로 대거 유입되며 풍부한 유동성을 뒷받침하는 상황이다. 1~2일 카카오게임즈 일반청약에 뭉칫돈이 몰렸다. 청약증거금은 58조5542억 원으로 사상최대기록을 갈아치웠다. 공모금액(3854억 원) 이상으로 납입된 증거금 58조2000억 원은 환불됐으나 그 중 약 29조 원은 여전히 고객예탁금(16조 원), 종합자산관리계좌(CMA:13조 원)의 형태로 증시에 남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임희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남은 자금은 앞으로 기업공개(IPO) 대어 청약에 다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음 달 빅히트엔터인먼트, 내년 카카오뱅크 등이 IPO가 대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탁매매 수수료의 잣대인 거래대금도 급증하는 모습이다. 8월 일평균거래대금은 31조 원으로, 6월 24조 원과 7월 23조8000억 원보다 크게 늘었다.

◇트레이딩, 상품부문 둔화…낮은 위탁매매수수료율도 변수

이같은 풍부한 유동성에도 2분기 실적을 넘기는 힘이 부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2분기 실적을 이끈 트레이딩과 상품부문이 둔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정길원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상품이익의 지표를 보면 악화되거나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며 “채권 금리는 국고 3년물 기준 6월 말 대비 0.1% 상승했고, 주가연계증권(ELS)도 이익 기여도가 큰 조기상환의 규모가 여전히 미흡하다”고 말했다.

정 연구원은 “2분기의 V자 반등이 가능한 주요 원인은 상품이익이 크게 개선됐기 때문”며 “상품이익이 2분기 보다 줄어들 수 밖에 없어 증권사 실적은 1분기 부진, 2분기 반등, 3분기 위축되는 흐름이 나타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2분기 실적을 뛰어넘기에 낮은 위탁매매수수료도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태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위탁매매 수수료수익이 추정치를 하회할 수 있는데, 이는 신규 고객들이 저렴한 채널 위주로 유입되며 거래수수료율이 크게 감소했다”며 “한 번 하락한 수수료율은 의미있게 상승하기 어렵기 때문에 거래대금하락 시 위탁매매부문 수익성은 크게 감소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