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도요타, 인도 사업 확장 중단…정부 징벌세 비판

공유
0

[글로벌-Biz 24] 도요타, 인도 사업 확장 중단…정부 징벌세 비판

자동차와 이륜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28% 세금 부과
자동차 종류와 길이 또는 엔진 크기에 따라 1%~ 22%의 추가 부담금 발생

center
도요타 현지법인 크릴로스카르 자동차(Kirloskar Motor)의 세카르 비스와나단(Shekar Viswanathan) 부회장은 인도 정부의 징벌적 세금이 사업체 확장의 걸림돌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비즈니스라인
인도 정부의 '징벌적 세금'이 사업체가 규모를 키우고 매출을 올리기 어렵게 만드는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인도 경제지 비즈니스라인은 15일(현지시간) 도요타 자동차(Toyota Motor Corp)가 고율의 세금제도로 인해 인도에서 사업을 더 이상 확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야기된 경제침체를 상쇄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을 유치하려는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총리에게는 타격이 될 것이다.

인도는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자동차 시장이다. 글로벌 기업들은 값싸고 화석 연료를 사용하는 자동차들이 지배하는 분위기에서 틈새시장을 찾기 위해 애쓰고 있다.

도요타 현지법인 키르로스카르 자동차(Kirloskar Motor)의 세카르 비스와나단(Shekar Viswanathan) 부회장은 "정부가 자동차와 모터바이크에 세금을 너무 높게 책정해 기업들이 규모를 키우기 어렵다"며 "(세금의) 추가 부담금은 소비자들로 하여금 차를 소유하는 것을 포기하게 만들어 공장 가동이 줄고, 일자리가 사라진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비스와나단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개혁도 없는 상황에서 인도를 빠져나오지는 않겠지만, 규모를 키우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세계 최대 자동차 메이커인 도요타는 지난 1997년부터 인도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크릴로스카르 자동차 현지 사업부는 도요타가 지분의 89%를 소유하고 있다. 자동차 딜러 협회 연합 자료에 따르면 1년 전만해도 점유율이 2.6% 불과했던 시장 점유율이 지난 8월에는 5%까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도에서는 자동차와 이륜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전기차 제외)에 무려 28%의 세금을 부과한다. 그 외에도 자동차 종류와 길이 또는 엔진 크기에 따라 1%에서 최대 22%에 이르는 추가 부담금이 있을 수 있다.

특히 엔진 용량이 1500cc 이상, 4m 길이의 SUV에 붙는 세금은 50%까지 높아진다.

인도에서 추가 부담금은 일반적으로 사치품으로 간주되는 것에 부과되며 자동차뿐만 아니라 담배와 탄산수를 포함된다.

제너럴모터스(GM)는 이미 지난 2017년 인도를 떠났고, 포드자동차는 20년 넘게 고군분투한 끝에 인도 내 자산 대부분을 마힌드라&마힌드라(Mahindra&Mahindra Lt) 합작법인으로 옮기기로 합의했다.

비스와나단은 "이러한 징벌적 세금은 외국인 투자를 억제하고 자동차회사의 이윤을 잠식하며 신제품 출시 비용을 엄청나게 비싸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스즈키자동차와 제휴해 자사 브랜드로 일부 소형차를 판매하는 도요타는 현재 인도 제2공장에서 용량의 20% 정도만 사용하고 있다.

비스와나단은 "현재 5%만 부과하는 전기차에 대한 세금도 판매가 증가하면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프라카시 자바데카르(Prakash Javadekar) 산업 장관은 이달 초 "세금 감면을 위한 부처간 논의가 진행 중이지만 실제 감세에 대한 즉각적인 합의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인도 시장에서 자동차 판매는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으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으며, 최소 50만 명의 일자리가 사라졌다. 전문가들은 매출이 둔화되기 전 수준으로 회복되려면 4년 정도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테슬라의 설립자 일론 머스크(Elon Musk)는 높은 수입관세로 인해 인도 소비자들이 테슬라 자동차를 외면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비스와나단은 "인도 시장은 항상 인도 공장보다 앞서야 하는데, 이를 정치인과 관료들이 이해하지 못한다고"고 비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