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게임회사 펄어비스 임원은 ‘주식갑부’

공유
0

게임회사 펄어비스 임원은 ‘주식갑부’

center
자료=한국CXO연구소


시가총액 100대 기업 비(非)오너 임원 가운데 게임회사 펄어비스 임원이 ‘주식갑부’ 1∼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시총 100대 기업 중에서 1주 이상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비오너 출신 임원은 29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0일 현재 주가 기준으로 주식재산이 10억 원을 넘는 임원은 이들 중 4.7%인 137명으로 조사됐다.

10억 원대 71명, 20억 원대 24명, 30억 원대 9명, 40억 원대 6명, 50억 원대 6명, 60억~90억 원대 5명이었다.

5억~10억 원 사이는 114명, 1억~5억 원 사이는 634명으로 집계됐다.

비오너 주식갑부 1~3위는 게임업체 펄어비스 임원이 차지했다.

주식부자 1위는 펄어비스 창립 멤버이기도 한 서용수 사내이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 이사는 공식적으로 그래픽 개발 총괄을 맡고 있는데 펄어비스 주식 67만2439주를 보유 중이다.
서 이사의 주식가치는 1385억 원으로 평가됐다.

같은 회사 윤재민 부사장 923억 원과 프로그램 총괄 지희환 사내이사도 912억 원에 달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김형기 대표이사의 주식평가액은 450억 원으로 4위로 나타났다.

김 대표이사는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 10만9242주, 셀트리온 주식 13만6638주를 갖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이사는 이 회사 주식 4만5000주를 갖고 있는데 곱한 주식가치는 343억 원으로 분석됐다.

셀트리온 기우성 대표이사의 주식재산은 338억 원으로 나타났다.

7위는 알테오젠 이상미 상무, 8위 셀트리온홀딩스 유헌영 부회장, 9위 펄어비스 정경인 대표이사, 10위 엔씨소프트 배재현 부사장으로 분석됐다.

이 상무는 알테오젠 주식을 13만5324주 보유하며 주식가치만 274억 원이나 됐다.

유 부회장은 셀트리온 주식 7만6464주를 보유, 주식평가액이 239억 원 넘었다.

정 대표이사는 회사 주식 11만 주를 보유하며 주식재산이 226억 원으로 평가됐고, 배 부사장은 208억 원 상당의 엔씨소프트 주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0억 원대 비오너 주식갑부도 6명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은 회사 주식을 20만주 갖고 있는데 주식재산은 118억 원으로 평가됐다.

셀트리온 장신재 사장 168억 원, 씨젠 허노중 감사 146억 원, 제넥신 서유석 전무 131억 원, 알테오젠 이민석 전무 115억 원, 셀트리온 윤정원 수석부사장 112억 원 등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