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국, ‘투자 매력도’ 아시아 주요 경쟁국에 뒤져

공유
0

한국, ‘투자 매력도’ 아시아 주요 경쟁국에 뒤져

center
사진=픽사베이


우리나라의 투자 매력도가 아시아 국가 중 하위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유럽의 싱크탱크인 유러피언 하우스 암브로세티가 최근 발표한 ‘2020 글로벌 외국인 투자 매력도 지수(GAI’)에 따르면, 한국은 매력도 지수가 80.06으로 9위를 나타냈다.

GAI는 144개국을 대상으로 각국의 외국인 투자 유치역량과 환경을 조사한 뒤 이를 1위 국가와 상대 평가해서 지수화한 것이다.

조사가 시작된 2016년 8위였던 한국은 이듬해 11위로 하락했다가 2018년 8위, 작년과 올해는 9위를 나타냈다.

그러나 매력도 지수는 지난해 80.63에서 올해는 80.06으로 낮아졌다.

이 가운데 장기적인 경쟁력을 뜻하는 지속가능성 지수(SI)는 ‘보통(medium)’으로 평가됐지만, 중단기적 관점에서 투자 매력도를 의미하는 역동성 지수(DI)는 ‘심각(critical)’ 평가를 받아 중단기적으로 투자 매력도가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GAI 평가에서 한국은 주요 아시아 국가들보다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가 90.51(3위)로 가장 우수했으며 일본(90.06·4위), 홍콩(87.89·6위), 중국(82.13·7위) 모두 우리나라보다 순위가 앞섰다.

특히 싱가포르는 작년 조사에서 87.17로 6위에 그쳤으나 1년 만에 3계단이나 상승했다.

투자 매력도는 독일이 100으로 1위, 미국은 99.61로 2위를 차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