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굿모닝 베트남] "전망 밝은 비나밀크株 사자" 투자자 몰린다

공유
0

[굿모닝 베트남] "전망 밝은 비나밀크株 사자" 투자자 몰린다

국내외 시장 점유율 계속 증가 전망

center
국내외 투자자들이 베트남 유제품 기업 비나밀크 주식을 추가 매입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
베트남 최대 유제품 기업 비나밀크 주식을 추가 매입하려는 국내외 투자자들의 시도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카페비즈 등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투자공사(Statement Capital Investment Corporation, SCIC)가 지난달 28일 비나밀크 22만5000주(지분율 0.01%) 매수에 실패했다. SCIC는 비나밀크 지분의 36%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싱가포르의 F&B유업투자(F&N Dairy Investments와 Platinum Victory)와 플래티넘빅토리펀드(Platinum Victory Fund)도 여러차례 비나밀크 주식 추가 매수에 나섰지만 실패했다. 플래티넘빅토리아도 지난달 28일, 비나밀크 1740만주(비나밀크 자본 1%에 해당)를 매입하려 했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플래티넘빅토리아는 9월 1일부터 30일까지 비나밀크 주식 매입을 다시 시도한다.

비나밀크 지분 20.4%를 보유하고 있는 F&B유업투자는 앞으로 1774만주를 추가 매수할 계획이다.

이들 3개 투자자들은 매입 희망 시점에 베트남 증시의 변동성이 커서 비나밀크 주식을 사지 못한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투자자들이 비나밀크 주식 추가 매수에 적극적인 이유는, 이 회사의 국내외 시장 점유율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center

비나밀크는 올해 상반기, 매출 29조6500억 동, 세후 이익 5조8600억 동을 기록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 7%, 세후 이익은 3% 증가했다. 올해 목표치 대비 매출은 50%, 이익은 55% 달성했다.

사이공증권(SSI)은 지난달 펴낸 '유제품산업 분석 보고서'에서 비나밀크가 코로나19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시장점유율을 높였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베트남의 다른 유제품 회사인 비나소이(Vinasoy)의 매출이 올해 상반기에 -6% 성장한 반면, 비나밀크와 목쩌우우유(Moc Chau 우유, 비나밀크 자회사)의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 9.7% 성장했다.

SSI는 전 세계 코로나19 확산세가 2021년 중반쯤 꺾인다면, 비나밀크는 다양한 제품과 광범위한 유통망을 바탕으로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도 비나밀크의 순이익은 올해보다 약 9%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올해 8월부터 발효된 EVFTA(EU-베트남 자유무역협정)으로 인해, 베트남에 들어오는 유럽산 유제품과 경쟁해야 하는 상황은 비나밀크의 시장점유율 확대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응웬 티 홍 행 글로벌이코노믹 베트남 통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