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앰네스티, 판-퍼시픽, 이노그룹 등 한국기업들 '미얀마 군부 학대 돕는 기업들' 지목

공유
4

[글로벌-이슈 24] 앰네스티, 판-퍼시픽, 이노그룹 등 한국기업들 '미얀마 군부 학대 돕는 기업들' 지목

center
한국을 포함한 일부 기업들이 미얀마 군부가 세운 기업과의 교류을 통해 군부의 소수민족 등에 대한 인권 유린을 지원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은 로힝야족 피난민. 사진=SCMP
판퍼시픽등 한국 기업을 포함한 여러 미얀마 국내외 기업들이 미얀마 군부가 세운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이들의 소수민족 등에 대한 인권 유린을 지원, 협력 관계를 청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앰네스티는 10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들 기업의 상당수는 미얀마 군부가 1990년에 설립한 대기업인 미얀마이코노믹홀딩스(MEHL)와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엠네스티는 MEHL과 제휴하는 정부와 회사들에게 교류 관계를 끊으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MEHL과의 협력은 미얀마의 무슬림 로힝야 소수민족에 대한 탄압과 인권유린 등의 활동 자금 조달을 돕는 셈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MEHL의 해외 사업 파트너로는 한국의 무역회사인 판-퍼시픽과 이노그룹, 과거 브리티시 아메리칸 토바코가 소유했던 RMH 싱가포르, 미얀마에서 구리광산을 공동으로 운영하는 중국 완바오 마이닝, 일본의 음료 제조업체 기린 등이다.

기린을 포함한 일부 MEHL의 국내외 파트너들은 이 보고서에 의해 제기된 우려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얀마 인권단체(Justice for Myanmar)와 공동으로 작성한 앰네스티 보고서는 미얀마 군이 라키네 북서부에서 인종 청소 작전을 벌인 데 연루된 주요 군부대와 지도자들 사이의 연관성을 개략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이곳은 2017년 8월부터 이웃 방글라데시 등으로 탈출한 70만 명 이상의 로힝야족이 살고 있는 곳이다.

유엔 조사 결과 군대는 로힝야족에 대한 학살과 함께 다른 범죄도 지휘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정부는 군이 집단 강간과 살인을 저질렀고 수천 채의 가옥을 불태웠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미얀마 정부는 2011년부터 준 민간통치 체제로 전환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군부가 정부의 요직을 차지하고 있다.

앰네스티의 보고서는 MEHL이 많은 군관계자들이 참여하고 있는 지분 구조를 보여주는 문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MEHL이 2020년 1월 미얀마 투자회사행정국(DICA)에 제출한 문서에는 현역 및 퇴역 군인 등 개인 주주 38만1636명과 '지역 지휘부, 사단, 대대, 병력, 전쟁' 등이 포함된 '기관' 주주 1803명이 회사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 기관 주주들은 MEHL 주식의 약 3분의 1을 소유하고 있다.

보고서에 제시된 또 다른 문서는 군 수뇌부가 MEHL에서 주요 간부직을 맡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현재 회사 홈페이지에는 군부의 오우 중장이 회장이며 군수 조달담당 국장을 겸임하고 있는 킨 마웅 탄 소장이 상무로 나와 있다. 다른 고위직의 일부는 은퇴한 군 고위 간부들이다. 회사의 최대 개인주주 중 한 명은 미국 등 다른 정부로부터도 제재를 받은 국방 서비스 총사령관인 민 아웅 흘링 장군이다.

MEHL는 현역 및 퇴역 군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다. 루비, 옥, 구리 광산, 고무, 파인애플, 팜유와 설탕 농장과 다양한 제조 및 서비스 산업에 진출해 있다. 미얀마와 또 다른 군사관련 대기업인 미얀마경제협력단이 미얀마 내 사업거래를 위해 '비공식 게이트키퍼'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조민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sch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