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리오아울렛, '국가서비스대상’ 아울렛 부문 대상 2년 연속 수상

공유
0

마리오아울렛, '국가서비스대상’ 아울렛 부문 대상 2년 연속 수상

국내 최초로 정통 패션 아울렛 구현하고 지역 발전에 기여

center
마리오아울렛이 10일 '2020 국가서비스대상'에서 아울렛 부문 대상을 받았다. 이는 지난해에 이은 2년 연속 수상이다. 사진=마리오아울렛
마리오아울렛이 이날 열린 ‘2020 국가서비스대상’ 시상식에서 도심형 아울렛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창립 40주년을 맞은 이 회사는 국내 최초로 정통 패션 아웃렛 개념을 구현하고 고객 중심 서비스의 선도기업으로 인정받아 2년 연속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마리오아울렛은 2001년 설립돼(1관) 가산‧구로디지털단지(G밸리)를 서울 최대의 패션 유통단지로 발전시키는 데 기여했다. 2004년에는 2관, 2012년에는 3관의 문을 열었으며 2013년 9월에는 ‘마리오 패션타운’을 구축했다.

마리오아울렛은 2018년 4월 대대적인 전관 리뉴얼을 통해 복합 체험형 콘텐츠와 문화 휴식공간을 선보였다. 1관에는 여성‧남성 패션과 잡화 브랜드를 함께 배치하고, 2관은 스포츠‧아웃도어 브랜드 전문관, 3관(마리오몰)은 라이프스타일관으로 단장하는 등 ‘관별 전문성’을 강화했다.

이 회사는 부지가 교외형 아울렛보다 작다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각 건물 사이에 다리를 놓아 ‘브릿지 몰링(Bridge-malling)’ 개념을 도입했다. 브릿지 몰링은 쇼핑몰이 고객의 이동 동선이 곧 경험과 소비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설계돼 있는 것을 의미한다.


손민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jizz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