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대우, 고객예탁자산 300조 원 시대 열었다

공유
1

미래에셋대우, 고객예탁자산 300조 원 시대 열었다

8월말 기준 고객예탁 자산 301조원 기록

center
미래에셋대우가 투자자 예탁자산 300조 원 시대를 열며 투자자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미래에셋대우가 투자자 예탁자산 300조 원 시대를 열었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8월 말 기준 고객예탁 자산이 300조 원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은 “미래에셋대우는 ‘고객을 위해 존재한다’는 핵심 가치를 가지고 있는 기업인 만큼 우량자산을 기반으로 균형된 포트폴리오를 제공해 고객과 함께 성장함으로써 고객동맹을 실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객 예탁자산은 개인과 법인 고객의 주식, 채권, 금융상품 등 총 고객 자산을 뜻한다.
초저금리 시대를 맞아 머니무브가 본격화 되는 가운데 최근 국내외 시장 상승으로 주식투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국내외 주식과 우량 금융상품에 돈이 몰린 결과다.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예탁자산이 약 301조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9년 말 예탁자산 약 239조 원 대비 8개월 만에 60조 원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국내주식은 물론 해외주식, 연금자산과 비대면 자산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신규 주식계좌만 약 70만 개가 개설되었고, 1억 원 이상 고객수도 21만5000명을 기록하며 업계 최초로 20만 명을 돌파했다.

해외주식자산은 증권업계 최다 규모인 14조 원을 돌파했다. 이는 올해에만 7조2000억 원 늘어난 수치다. 2017년 1월 1조 돌파 이후 3년만에 13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이 같은 고객예탁증가에 실적도 호조세다.

미래에셋대우는 2분기 영업이익(연결기준)이 3871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9.2% 증가했다. 3041억원 으로 전년 동기 보다 184.0%늘었다. 이는 분기 기준으로 미래에셋증권과 대우증권의 합병한 2017년 이후 최대 실적이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