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래에셋대우, 디지털 주니어보드 1기 발족…디지털전환 강화

공유
0

미래에셋대우, 디지털 주니어보드 1기 발족…디지털전환 강화

center
미래에셋대우가 디지털 주니어보드 1기 발족하며 디지털혁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는 디지털 주니어보드 1기를 선발하고 앞으로 6개월 동안 활동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주니어보드란 상향식 의견 표출과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젊은 직원으로 구성해 운영하는 기업 혁신 프로그램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8월 밀레니얼 세대 직원들을 대상으로 주니어보드를 모집했으며, 선임매니저 이하 직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공모에 다수의 본사직원과 전국 각지의 지점 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높은 경쟁률을 뚫고 최종 22명이 선발됐다.

이번 미래에셋대우에서 발족한 디지털 주니어보드는 기존 다른 기업의 주니어보드 프로그램과 차이점이 2가지 있다.

먼저, 주니어보드의 역할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디지털 주니어보드’는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이하 DT)을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디지털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서 만든 프로그램이다.

운영방식도 다르다. 디지털 주니어보드를 지원하는 과정에서 직원들이 갖고 있는 문제 의식에서부터 혁신을 만들어 내기 위해 연구할 주제 선정과 함께 활동할 그룹멤버까지 스스로 정하도록 했다. 또한, 모든 모임과 활동 보고는 웹미팅 등 비대면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는 직원들이 공간 제약 없이 비대면을 통해 자유롭게 의견을 공유할 수 있다.

권범규 미래에셋대우 DT추진팀장은 “밀레니얼 세대가 사회와 경제의 중심으로 부상하는 만큼, 같은 세대의 젊은 직원들이 가장 고객 친화적이고 공감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발굴해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6개월 단위로 디지털 주니어보드 프로그램을 계속 운영함으로써, 디지털 인재를 발굴하고 양성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비전을 밝혔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