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화학 신학철號 ,중대 안전사고 제로화 도전…“안전하지 않으면 가동 못해”

공유
0

LG화학 신학철號 ,중대 안전사고 제로화 도전…“안전하지 않으면 가동 못해”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M-Project’ 가동해 환경안전 기준 재정립
환경안전 분야에 2350억원 투자해 안전사고 위험요소 뿌리 뽑는다

center
LG화학이 내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중대 환경안전사고 제로화에 도전한다. 사진은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사진 가운데)이 국내 한 사업장에서 현장점검에 나서고 있는 모습. 사진=LG화학
LG화학이 내년까지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서 중대 환경안전사고 제로화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LG화학은 환경안전에 있어 자사만의 ‘글로벌 스탠더드’를 수립하고 전세계 사업장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LG화학은 7일 전세계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환경안전 기준을 재정립하고 관리체계도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월 발표한 ‘환경안전 강화대책’의 강력한 후속조치다. 현재 LG화학은 내년까지 중대 환경안전사고 제로화를 목표로 사내 환경안전.공정기술 전문가, 외부 전문기관으로 구성된 ‘M-Project’를 본격 가동하고 있다.

’M-Project’의 'M'은 ‘목련(Magnolia ·매그놀리아)’을 의미한다. LG화학은 목련이 개화하는 지난 봄 발생한 사고를 잊지 말고 백악기부터 영속해 온 목련처럼 모든 환경안전 대책을 원점에서 검토해 글로벌 기업에 걸맞은 기준과 관리 체계를 전세계 사업장에 완벽히 정착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LG화학은 전세계 사업장에 적용될 LG화학만의 환경안전 ‘글로벌 스탠더드’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고 현지 법규를 준수하는 차원을 넘어 글로벌 기준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전세계 37개 사업장 긴급 진단…810억원 투자해 즉각 조치 나선다

LG화학은 먼저 전세계 37개 사업장(국내 15개, 해외 22개)을 대상으로 고위험 공정·설비에 대해 우선적으로 긴급 진단을 끝내고 총 590건의 개선사항을 도출했다.

LG화학은 도출된 개선사항에 대한 즉각 조치를 위해 올해에만 총 810억 원 규모의 환경안전 투자를 추가로 집행 중이다.

현재 외부 전문기관과 함께 진행 중인 정밀 진단은 전세계 37개 사업장 진단을 연내 모두 마칠 계획이다.

신학철(63) LG화학 부회장은 국내 사업장은 직접 방문하고 해외 사업장은 화상 회의를 주관하는 등 국내외 전사업장에 대한 긴급 진단을 직접 챙기며 M-Project를 최우선 순위에 두고 진두진휘하고 있다.

◇내년까지 환경안전 실행 과제 완료 계획

LG화학은 M-Project를 통해 △환경안전 규정 체계 재정립 △마더팩토리(MotherFactory) 운영 △사고감지/예방 체계 구축 등의 주요 실행 과제를 내년까지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우선 전세계 37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 달간 실시한 긴급 안전진단과, 연내 완료될 정밀 안전진단 결과 등을 바탕으로 내년 말까지 전사 환경안전 규정 체계를 재정립 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현재 기존의 규정체계 보완과 기술지침 등을 제·개정 중이며 외부 전문업체와 협업해 올해는 설계, 운전 노하우, 유지보수, 법규 등 환경안전 분야에서 총 25건의 개정 사항이 반영될 예정이다.

또한 제품·공정상 최고 기술 수준의 사업장을 ‘마더팩토리(MotherFactory)’로 선정해 분야별 BP(Best Practice) 사례를 전사업장으로 전파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현재 대상 선정과 운영 규정을 수립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내 해당 제도를 본격 운영할 계획이다.

빅데이터(BigData)를 활용해 사고 징후를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도 주력한다. 현재 여수·대산 석유화학 공장에 파일럿(Pilot) 설비를 구축해 해당 DX(Digital Transformation)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기술 적용이 가능한 사업장.단위 공장들을 중심으로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LG화학은 올 하반기 내 환경안전 예산 및 투자 관리의 주체를 각 사업본부에서 법인 환경안전 조직으로 변경한다.

전사 차원에서 환경안전분야의 조직 체계도 개선해 사고예방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올해는 환경안전 분야에만 총 2350억 원의 투자를 집행 중인 가운데 특히 필요한 전문 인력 확보와 국내외 환경안전 관련 조직 재정비에 집중해 모든 사업활동에 환경안전이 최우선이라는 경영방침이 전 조직에서 확실하게 실천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신 부회장은 “최근 사고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환경 안전을 바로 잡지 못하면 미래는 없다는 각오로 근본적인 대책을 강구해왔다”며 “안전하지 않으면 가동하지 않는다는 정신을 바탕으로 준비해 온 고강도 환경안전 정책을 전세계 사업장에 체화시키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