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FDA 조기승인 거부 코로나백신 3사 단체 행동 제약바이오주 흔들

공유
10

[뉴욕증시] FDA 조기승인 거부 코로나백신 3사 단체 행동 제약바이오주 흔들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트럼프 대선전 백신 출시 급제동

center
미국 뉴욕증시 사진= 뉴시스 제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는 제약사들이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게 입증되기 전까지는 미국 정부 승인을 받지 않기로했다.

7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트럼프 대선 전 백신 접종에 급제동을 걸었다. 이 3사는 코로나 백신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게 입증되기 전까지는 정부 승인을 받지 않겠다는 내용의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백신 개발 경쟁에 따른 불량품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은 공동 서약에서 안전과 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고, 백신의 임상 시험과 제조 공정에서 과학적 윤리적 기준을 높게 적용키로 했다. 이 서약은 이르면 이번주 공개될 예정이다.

이러한 보도가 나오면서 뉴욕증시에서는 코로나백신 관련주들에 비상이 걸렸다. . 노바백스 모더나 화이자 등 코로나 관련주 크게 들이 요동쳤다. 제악바이오주 중에서도 화이자 모더나 노바백스 아스트라 제네카 등이 특히 주목을 끌었다. 코로나 백신 임상 지연 소식은 한국 증시 코스닥 코스피 제약바이오 주에도 일정대목 영향을 줄 것을 보인다. 코스피 코스닥에서는 미국 제악바이오 화이자 모더나 노바백스 아스트라 제네카등과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제약 바이오 종목이 적지않다 모더나 관련주로 CMO 전문 기업인 바이넥스와 아이진, LG화학 등이 주목받고 있다.
다음은 코스피 코스닥 상장 제약바이오즈 리스트

동구바이오제약 대한뉴팜 종근당에스텍파마 한독 제약, 로고스바이오, 테고사이언스 파멥신, 국비엔씨 , 제테마 앱클론 마이크로디지탈 빅텍셀트리온제약 , 한멕아이씨에스 신풍제약 부광약품 JW생명과학 일양약품 옵티팜 대웅제약 엘앤케이바이오 , 이연제약, 카이노스메드 등이 그 이름을 올리고 있다. 파미셀 메디톡스 녹십자 웰빙 한국유니온제약 오스코텍 , 바이오솔루션, 유나이티드제약, 종근당바이오, 강스템 바이오 텍인트론바이오 , 경보제약, 대원제약 ,녹십자엠에스 보령제약, SK 케미칼 SK 디스커버리 셀트리온 부광약품 이수앱지스 JW중외제약 일동제약 애니젠 유틸렉스 나이벡 유앤아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제일약품 동국제약 , 유바이오로직스 동구바이오제약, 루트로닉 유유제약알리코제약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관련 백악관 기자회견에서도 "올해 안에 코로나19 백신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며 "11월 1일 이전에, 10월에 나올 수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배포를 담당하게될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오는 11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가능할 것이라고 지난주 발표했다. FDA가 주재하는 코로나19 백신 외부 전문가 회의는 10월 말 예정돼 있다. 미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위해 대선일인 11월3일 이전 백신 접종을 서두르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믾은 미국인들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부정적이거나 꺼리는 상황이다. .

이같은 우려가 증폭되자 코로나백신 개발 기업들이 이례적으로 정부의 안전 관련 규제가 나오기 전에 과학자들과 기업이 백신의 안전성을 담보하기 위해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업들이 준비 중인 서약서 초안에는 미 식품의약국(FDA) 지침에 따른 코로나19 백신의 3상 임상 시험에서 안전과 효과 면에서 충분한 검증이 이뤄진 뒤에 정부에 긴급 승인을 요구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에서는 3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몇몇 백신의 임상 시험이 진행 중이거나 곧 시행될 예정이다. 이 3상 임상 시험에서 접종군의 증상 발현율이 비접종군과 비교해 낮다는 게 입증돼야 한다. 미국 FDA는 코로나19 백신이 위약과 비교해 50% 이상의 효과성이 입증되지 않을 경우 허가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세웠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