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효성, 콜센터 직원 재택근무 가능 시대 열었다

공유
0

효성, 콜센터 직원 재택근무 가능 시대 열었다

효성ITX, 콜센터 재택근무 시스템 특허 취득
코로나 재확산으로 컨택센터 재택 전환 요구에 발빠르게 대응

center
서울 마포 효성그룹 사옥 전경.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각종 감염병의 방역 취약점으로 꼽혀왔던 콜센터도 재택근무제도가 도입된다.

효성그룹 IT 계열사 효성ITX는 4일 컨택센터의 재택근무 전환을 위한 ‘스마트 컨택센터 시스템’ 관련 핵심 특허 3건을 취득했다고 밝혔다.

효성ITX ‘스마트 컨텍센터 시스템’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높은 근무 밀집도와 상담 업무의 특성으로 방역 취약점으로 부각된 컨택센터의 재택 전환 요구에 빠르게 대응해 감염 위험을 낮추는데 기여할 전망이다.
효성ITX가 취득한 3건의 특허는 ‘스마트 컨택센터 시스템’ 구현을 위한 △정보인프라의 확장 △원격 단말과의 실시간 연동 △내근과 재택근무 상담사 통합 운영 △정보 보안 기술 등이다.

효성ITX의 ‘스마트 컨택센터 시스템’은 상담사가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장소의 제약 없이 원격으로 상담 업무를 수행하고 기업은 업무 현황을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효성ITX는 해당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 해 말 삼성전자와 함께 ‘스마트 컨택센터 솔루션’을 출시한 바 있다.

효성ITX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과 장기화에 따라 컨택센터 재택근무 전환에 대한 시장 요구가 커지고 있다”며 “이번 특허기술을 포함해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변화하는 시장에 대응해 나가겠다”고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