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청계천로 자전거전용도로 생긴다...내년 4월 자전거 출퇴근·도심여행 '눈앞'

공유
2

청계천로 자전거전용도로 생긴다...내년 4월 자전거 출퇴근·도심여행 '눈앞'

청계광장~고산자교 약 6㎞ 전용도로...서울시 9월7일부터 공사 "야간작업 위주로 불편 최소화"

center
내년 4월 개통 예정인 서울 청계천로 자전거 전용도로의 예상도. 사진=서울시
내년 4월에 청계천로를 자전거로 마음 놓고 돌 수 있게 된다. 청계광장에서 지하철 2호선 용두역 부근까지 총 길이 약 6㎞에 이르는 자전거 전용도로가 생긴다.

서울시는 “오는 9월 7일 청계천로 자전거도로 조성 공사에 들어가 내년 4월 개통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청계천로 자전거도로는 차도와 완전히 분리된 전용도로로 청계광장에서 동대문구 고산자교(지하철2호선 용두역 인근)까지 5.94㎞ 길이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청계천로 자전거도로를 단선형이 아닌 왕복 11.88㎞ 구간을 한 바퀴 돌 수 있도록 도심순환형 구조로 만들 계획이다.
내년에 청계천로 자전거도로가 개통되면 기존에 단절됐던 자전거도로가 유기적으로 연결돼 도심과 한강을 중심으로 서울을 남북(광화문~한강대로~한강대교~여의도)과 동서(청계천~성북천‧정릉천‧중랑천‧한강)로 연결하는 자전거 간선망이 구축된다.

아울러 서울숲, 뚝섬유원지, 올림픽공원 등 서울 시내 자전거 이용지로 사랑받는 지역과도 자전거 접근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center
자료=서울시


서울시는 청계천로 자전거도로 공사에 따른 주민 불편과 교통 정체을 줄이기 위해 주로 야간 작업 중심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청계천로 자전거도로 조성은 서울시가 지난 6월 발표한 내년 상반기까지 한강대로(4.2㎞)와 청계천로(왕복 11.88㎞)를 잇는 총 16㎞ 자전거 간선도로망 구축 계획에 따른 사업이다.

서울시는 기존 6개 대교에 이어 양화‧동작 등 6개 대교에도 7.2㎞ 자전거 전용도로를 추가 신설할 예정이다. 성북천‧정릉천‧중랑천 자전거도로도 청계천로 자전거도로와 연결된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