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배슬기 결혼 발표, 예비신랑은 2살 연하 유튜버 심리섭

공유
0

배슬기 결혼 발표, 예비신랑은 2살 연하 유튜버 심리섭

center
배우 배슬기가 27일 9월 25일 유명 유튜버 심리섭과 결혼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심리섭, 배슬기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배슬기(34)가 유명 유튜버 심리섭(32)와 9월 결혼한다.

배슬기는 이날 SNS를 통해 손편지로 직접 결혼을 발표했다. 배슬기는 "처음으로 적어보는 공개 손편지에 많이 떨리는데요, 또 모두가 힘든 시기에.. 제 소식을 전한다는 것이 너무 송구스럽기도 해서 많은 고민을 했다 면서 기사보다는 제가 직접 알리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한자 한자 적게 되었다고 전했다.

이어 "결혼은 남들 이야기로만 생각하며 살던 제가 '앞으로의 남은 인생은 이 사람과 함께 하고싶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이런 행복한 생각을 하게 해 준 제 남자는, 나이는 저보다 어리지만 크고 따뜻한 마음을 가진 멋진 남자구요, 비연예인이지만 마냥 평범하지만은 않은 사람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배슬기의 예비신랑이 2살 연하이자 유튜버 심리섭으로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심리섭 또한 이날 유튜브 채널 '리섭TV' 커뮤니티에 결혼한다고 밝혔다.

심리섭은 또 인스타그램에 베슬기와 담은 웨딩 화보를 공개하면서 "결혼을 하게 됐다. 학창 시절 친구들과 함께 TV에 나오는 당대 최고의 스타 배슬기를 보면서 ‘저런 여자랑 만나는 남자는 대체 어떤 남자일까?’하며 라면이나 끓여 먹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개천에서도 용이 나올 수 있다는 말을 굳게 믿고 무작정 앞만 보며 열심히 달려왔더니 어느샌가 제가 꿈에도 그리던 이상형인 배슬기와 만나는 그 '어떤 남자'가 되어 있다"며 결혼 소감을 전했다.

그는 또 "저의 결혼 소식이 뚜렷한 미래가 보이지 않아 방황하는 젊은 분들께 그 어떤 자기계발서보다 더 강한 동기부여가 되었으면 좋겠다. TV로만 보던 연예인 배슬기보다 직접 만나 본 배슬기라는 여자는 제가 살면서 봐 온 모든 여자 중에서 가장 지혜롭고 현명하고 아름다운 여자였고 그래서 단숨에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슬기를 만나서 나보다 누군가를 더 사랑할 수도 있구나라는 느낌을 태어나 처음으로 느끼게 됐다. 이 마음 변치 않고 항상 저 자신보다 슬기를 더 먼저 생각하는 좋은 남편이 되어 행복하게 잘 살아보겠다"며 다짐했다.

마지막으로 심리섭은 "항상 누군가가 꿈이 뭐냐고 물으면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는 게 내 꿈이라고 대답했었는데 슬기를 만나 그 꿈을 이룰 수 있게 되어 너무나 행복하다. 슬기를 처음 만난 날 생각했다. '아, 나는 이 여자를 만나려고 그토록 열심히 살았구나'라는 걸. 축복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center
배우 배슬기와 심리섭 결혼 화보. 사진=심리섭 인스타그램 캡처
배슬기와 심리섭은 지인으로 알고 지내다 교제한 지 3개월 만에 결혼을 결심했다. 두 사람은 오는 9월 25일로 결혼 날짜를 잡았으며 조용히 예식을 진행하려 했으나,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결혼식 일정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배슬기는 2005년 추소영, 오승은과 함께 '더 빨강' 1기 멤버로 데뷔했다. 2006년에 디지털 싱글 앨범 'One For Love'로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또한 SBS 예능 프로그램 '리얼로망스 연애편지'에서 복고댄스를 12탄까지 선보여 인기를 모았다. 배슬기는 그룹 해체 후 솔로 가수와 배우로 활동 영역을 넓혔다. 2003년 SBS 드라마 '천년지애'를 비롯해 2004년 KBS2TV '풀 하우스', 2014년 tvN '황금거탑', 2018년 MBC '사생결단 로맨스' 등에 출연했다. 최근 개인 유튜브 채널로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유튜버 심리섭은 약 28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심리, 연애, 자기계발 사회 이슈, 경험담 등이 주요 콘텐츠다. 게다가 ‘라이징유튜브’라는 유튜브 컨설팅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다음은 심리섭이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올린 결혼 소감 전문

안녕하세요. 심리섭입니다. 결혼을 하게 됐습니다.

학창 시절 친구들과 함께 TV에 나오는 당대 최고의 스타 배슬기를 보면서 "저런 여자랑 만나는 남자는 대체 어떤 남자일까?"하며 라면이나 끓여 먹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개천에서도 용이 나올 수 있다는 말을 굳게 믿고 무작정 앞만 보며 열심히 달려왔더니

어느샌가 제가 꿈에도 그리던 이상형인 배슬기와 만나는 그 '어떤 남자'가 되어 있네요.

저의 결혼 소식이 뚜렷한 미래가 보이지 않아 방황하는 젊은 분들게 그 어떤 자기계발서보다 더 강한 동기부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TV로만 보던 연예인 배슬기보다 직접 만나 본 배슬기라는 여자는 제가 살면서 봐 온 모든 여자들 중에서 가장 지혜롭고 현명하고 아름다운 여자였고 그래서 단숨에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슬기를 만나서 나보다 누군가를 더 사랑할 수도 있구나라는 느낌을 태어나 처음으로 느끼게 됐습니다.

이 마음 변치 않고 항상 저 자신보다 슬기를 더 먼저 생각하는 좋은 남편이 되어 행복하게 잘 살아보겠습니다.

저는 항상 누군가가 꿈이 뭐냐고 물으면 좋은 남편, 좋은 아빠가 되는 게 내 꿈이라고 대답했었는데 슬기를 만나 그 꿈을 이룰 수 있게 되어 너무나 행복합니다.

슬기를 처음 만난 날 생각했습니다. "아, 나는 이 여자를 만나려고 그토록 열심히 살았구나."라는 걸요. 축복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심리섭 올림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