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놀면 뭐하니?' 해명, 이효리 새 부캐 논란에 "마오 아냐"

공유
0

'놀면 뭐하니?' 해명, 이효리 새 부캐 논란에 "마오 아냐"

center
아효리.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새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에 참여하고 있는 가수 이효리의 새 부캐릭터 (이하 '부캐')이름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제작진은 "특정 인물 의도가 아니었다"며 해명했다.

MBC TV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24일 공식 SNS를 통해 "이효리의 부캐는 '마오'가 아니다"라며 논란을 잠재웠다.

제작진은 "지난 22일 방송 중 출연자인 이효리씨가 활동명을 정하는 과정에서 언급한 '마오'와 관련해 일부 해외 시청자분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는 내용을 접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보내주시는 우려처럼 특정 인물을 뜻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더 이상의 오해를 막기 위해 어제부터 제공되는 유료 서비스에서는 해당 내용을 편집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효리씨의 최종 부캐명은 다른 이름으로 정해진 상태"라며 "앞으로 보다 세심하고 신중하게 방송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 22일 방송분에서 제작자 '지미 유'로 변신한 유재석과 개인 면담 도중 아직 예명을 못 정했다며 "글로벌하게 중국 이름 '마오'가 어떠냐"고 이야기해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 누리꾼들은 '마오'라는 이름이 중국의 전 국가주석 마오쩌둥(모택동)을 연상시킨다며 이효리 SNS에 "마오쩌뚱 조롱하냐?", "중국 팬들이 앨범을 사서 이효리를 응원했지만 돌아온 것은 이요리의 중국을 응원하지 않는 발언이었다" 등의 비방글이 올랐고, "니네 왜 우리나라 에능 봐" 등의 갑론을박이 불거졌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